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산 숏컷·쥴리 벽화 논란..여가부 "여성혐오 안돼" 짧은 입장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1 0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3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가 페인트로 지워져 있다./사진=뉴스1
지난 3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가 페인트로 지워져 있다./사진=뉴스1
도교 올림픽 3관왕을 차지한 양궁 안산 선수의 짧은 머리와 온라인에 쓴 단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이 도를 넘는 비방이 나오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사생활 의혹을 비난하는 벽화도 등장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여성가족부 폐지론을 다시 꺼냈다. 여성을 두고 조롱하는 것에 대해 여가부가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김 씨를 비방하는 벽화에 여가부가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지난 30일 오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통해 "우리나라 여성운동은 여당이 허락한 페미니즘 뿐인가요"라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여성 인권과 양성평등 관련해 명함을 판 사람이라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목소리를 냈어야 하는 사건이다. 그런데 모두 어디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여성운동가들과 여성가족부가 추구한다는 가치는 어떤 정치세력과 관련된 일인지에 따라 켜졌다, 꺼졌다 하나"라고 지적했다.

여가부 폐지를 앞서 밝힌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SNS에서 "여가부는 뭐 하는가? 눈치를 보겠죠"라며 "일관성도 소신도 양심도 없는, 여성 보호에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 여가부는 폐지가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역시 "여가부 장관은 뭐 하느냐. 그 수많은 여성 단체는 어디 있느냐"면서 "국가인권위원회는 넷플릭스에서 '킹덤' 말고 '문덤'을 보고 있느냐"고 비꼬았다.

이에 대해 여가부는 어떤 경우에서든 여성 인권 침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내놨다. 여가부는 "최근 스포츠계와 정치 영역 등에서 제기되는 문제와 관련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여성 혐오적 표현이나 인권 침해적 행위가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여성 인권 이슈에 대한 여가부의 짧은 입장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D램 현물가 30% 뚝…삼성 흔드는 그해 '반도체 겨울'의 기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