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올림픽 생방송 중 화면까지 흔들흔들…6.0 지진에 기자도 당황

머니투데이
  • 소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818
  • 2021.08.04 15: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일본 도쿄에서 호주의 한 방송이 도쿄올림픽 뉴스를 생방송으로 전하던 중 지진이 발생해 화면이 흔들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트위터 캡처
일본 도쿄에서 호주의 한 방송이 도쿄올림픽 뉴스를 생방송으로 전하던 중 지진이 발생해 화면이 흔들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트위터 캡처
일본 도쿄에서 호주의 한 방송이 도쿄올림픽 뉴스를 생방송으로 전하던 중 지진이 발생해 화면이 흔들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4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5시 33분쯤 이바라키(茨城)현 앞바다에서 규모 6.0으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의 여파로 같은 시각 생방송 중이던 호주 채널7 아침뉴스쇼 '선라이즈'의 화면이 흔들렸다.

도쿄올림픽경기장 앞 10층 높이의 임시 프레스타워에서 호주 대표팀 경기를 전달하기 위해 마크 베레타 기자가 화면에 등장했을 때 갑자기 카메라와 조명이 흔들렸다. 그 순간 당황한 그의 모습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지진을 감지한 베레타는 "올림픽이 열리는 이 도시에 지진이 나고 있다"며 "이곳 건물 옥상이 흔들리고 있으며 카메라와 조명도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지진은 약 30여초간 이어졌다. 베레타는 "이전에 지진을 느껴본적이 없어 매우 특이한 경험"이라며 "내가 체조경기 중 공중제비를 하는 이상한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CNN 기자인 윌 리플리도 "30초 동안 지진의 흔들림을 느꼈다"고 트위터에 말했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해일)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