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제의 딸·뮬란 영상 다 사라졌다…中여배우에게 무슨 일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943
  • 2021.08.28 10:18
  • 글자크기조절
중국 여배우 자오웨이 /사진=웨이보
중국 여배우 자오웨이 /사진=웨이보
중국 연예계가 중국 당국의 사정 공포에 떨고 있다. 세금 탈루 혐의로 수백억원의 벌금을 맞는가 하면 자신의 작품이 동영상 사이트에서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는 일이 부지기수다.

27일 중국 매체 지무뉴스 등에 따르면 중국 여배우 자오웨이의 작품이 전날부터 여러 동영상 사이트에서 검색되지 않고 있다.

자오웨이는 '조미'라는 이름으로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중국 여배우다. 중국 드라마 '황제의 딸'을 비롯해 영화 '적벽대전', '뮬란', '화피'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자오웨이의 작품은 전날 오후 9시까지만 해도 주요 동영상 사이트에서 검색이 됐다. 그러나 이후 '관련 법규·정책에 따라 결과를 표시하지 않음', '관련 동영상을 찾을 수 없음' 등의 문구가 뜨며 검색이 되지 않고 있다.

동영상 사이트 관계자들은 자오웨이의 작품을 삭제하라는 지시를 받았을 뿐 정확한 이유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자오웨이와 알리바바의 관계 때문이라는 의혹도 나온다. 그는 2014년 알리바바 계열인 알리바바픽처스에 투자해 수천억원 상당의 평가 차익을 낸 바 있다. 중국 당국이 플랫폼 규제의 일환으로 알리바바를 옳아매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는 추측이다.

중국 환구시보에 따르면 중국 세무 당국은 유명 배우 정솽에 대해 벌금 2억9900만위안(약 539억원)을 부과했다. 고액의 출연료를 받고도 이를 숨긴 혐의다. 방송 심의 및 규제 당국인 국가광전총국은 그가 출연한 드라마 '천녀유혼'의 방송을 불허하기로 했다.

앞서 판빙빙 역시 탈세 사실이 인정되면서 지난 2018년 무려 8억8000만위안(약 1480억 원)의 벌금을 낸 바 있다. 판빙빙은 벌금을 낸 이후에도 아직까지 정식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뚝 떨어진 코스피, 이젠 좀 다를까?…"2500 밑에선 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