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카오의 백기투항...스타트업 "무리수 결과"vs"M&A 위축 우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4 1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가 기업 운영 방향성을 제시하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꽃, 간식, 샐러드 배달사업에서 철수하며, 택시 유료 호출도 폐지한다. 골목 상권 침해 비판 여론과 정부·정치권의 플랫폼 규제 강화 움직임에 따른 조치다. 카카오는 주요 계열사 대표들의 전체회의를 통해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및 혁신 사업중심 재편, 파트너 지원 확대 위한 3,000억원 5년간 조성 등 향후 기업 방향성을 확고히 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시내의 카카오T 택시. 2021.9.14/뉴스1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가 기업 운영 방향성을 제시하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꽃, 간식, 샐러드 배달사업에서 철수하며, 택시 유료 호출도 폐지한다. 골목 상권 침해 비판 여론과 정부·정치권의 플랫폼 규제 강화 움직임에 따른 조치다. 카카오는 주요 계열사 대표들의 전체회의를 통해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및 혁신 사업중심 재편, 파트너 지원 확대 위한 3,000억원 5년간 조성 등 향후 기업 방향성을 확고히 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시내의 카카오T 택시. 2021.9.14/뉴스1
카카오 (119,500원 상승2000 -1.6%)가 골목상권 침해 비판을 받는 사업들의 전면 철수를 선언했다. 카카오는 이르면 이번 주중 구체적인 상생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꽃, 간식, 배달 서비스 등 관련 계열사 정리와 사업 철수를 검토하기로 했다.

카카오의 철수 선언에 대해 벤처·스타트업 업계의 반응은 엇갈린다. 골목상권 침해가 과했다는 시각이 있는가 하면 일각에선 업계 큰손인 카카오 같은 빅테크에 대한 규제와 압박으로 국내 스타트업 인수·합병(M&A) 시장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4일 카카오는 골목상권 논란이 있는 사업에서 철수하고,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3000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는 내용의 상생안을 내놓았다. 카카오는 최근 문어발식 사업 확장에 따른 골목상권 침해와 관련해 정부와 정치권, 시민단체 등에서 전방위적인 압박을 받아왔다.

이번 상생안에 대해 벤처·스타트업 업계의 평가는 엇갈렸다. 일부는 그동안 카카오와 계열사들의 무리한 사업 확장에 따른 당연한 결과라며 시장 재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익명을 요구한 국내 유명 창업투자사 대표는 "그동안 카카오, 카카오모빌티리의 사업 확장 과정을 보면 사회적으로 지나치게 심했던 부분이 있다"며 "꽃 구독이나 대리운전, 배달 같은 서비스는 굳이 카카오 같은 빅테크 기업이 했어야 했나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사실 소비자 편의적인 측면에서도 기존 카카오택시나 카카오뱅크 같은 서비스는 어느 정도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그 외 다른 문어발식 서비스는 카카오의 무리수"라고 꼬집었다.

카카오의 골목상권 철수로 영세 스타트업들이 시장 진출의 기회를 얻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 온·오프라인(O2O) 연계 서비스 스타트업 관계자는 "카카오대리가 나오기 전에는 여러 대리업체들뿐 아니라 신생 대리기사 앱 사업자들이 많았다"며 "카카오가 철수한 이후에는 영세 기업들한테도 O2O 시장 진출의 기회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빅테크 플랫폼 규제 선례…M&A 시장 위축 등 부정적 영향"


반면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작지 않다. 당장 카카오가 철수해 시장 진출·확대 기회가 생겨도 성장 과정에서 같은 논리로 비슷한 규제를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카카오를 시작으로 빅테크가 연쇄적으로 사업을 축소할 경우 M&A 시장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국내 한 초기기업 전문투자사 대표는 "카카오의 옳고 그름을 떠나서 M&A 시장에서 카카오가 차지하는 역할은 삼성 같은 대기업보다 크다고 할 수 있다"며 "카카오가 떠나 M&A 시장이 축소되면 결국 남은 자금회수(엑시트) 방안이 기업공개(IPO) 밖에 없는데 관련 시장에 대한 투자 자체가 줄어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구독서비스를 운영하는 한 스타트업 대표는 "실제로 카카오가 사업을 확장하면서 독자적으로 진행한 경우보다 M&A를 통해서 새로운 서비스들을 진행했는데, 규제와 압박으로 철수할 경우 국내 M&A 시장을 위축시키는 결과가 될 것"이라며 "카카오뿐만 아니라 다른 대기업들도 비슷하게 서비스 확장을 당분간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그동안 정부가 내세웠던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기조와는 정반대되는 결과라는 지적이다. 다른 IT플랫폼 스타트업 대표는 "정부에서 최근에 M&A 시장을 활성화 하겠다는 입장이었는데, 국내 M&A 시장 큰손인 카카오가 제동이 걸리면서 이를 어떻게 풀어나갈 수 있는지 앞으로 쟁점이 될 것"이라며 "이런 식의 압박으로 인한 철수 선언 사례가 지속된다면 스타트업은 해외 M&A 시장으로 나가는 방법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플랫폼 업계에서는 빅테크 플랫폼 규제와 관련한 부정적인 선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프롭테크(부동산과 기술 융합) 플랫폼 직방의 여선웅 부사장은 "이번 카카오 상생안은 앞으로 국내 빅테크 플랫폼들을 압박하는 일종의 가이드라인 같은 선례가 될 것"이라며 "카카오나 네이버는 (이번 상생안처럼) 해당 시장에서 돌연 철수해도 큰 지장이 없겠지만, 한 업종만 파는 플랫폼 기업들은 규제 여부에 따라 사업 존폐가 갈릴 수 있는 민감한 문제"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미디어 액셀러레이팅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