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에이, 과거 세원 매각 관련 소송에 강경 대응 "정당한 계약 해제 과정"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10: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아이에이 (1,060원 상승10 0.9%)는 과거 계열사였던 세원 (4,610원 상승120 -2.5%)의 주식 양수도 계약 해제와 관련해 제기된 부당이득금 청구 소송에 대해 "원고측이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당사는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전일 아이에이는 홍기석 씨가 아이에이 외 3명을 대상으로 서울동부지법에 '부당이득금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고 공시했다.

아이에이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체결했던 세원 주식 매매 계약과 관련해 당시 양수인이었던 쿼드파이오니어1호조합의 조합원인 홍기석 씨가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며 "당시 계약이 해제된 결정적 이유는 양수인측의 잔금 미입금으로 인한 것으로 계약해제에 있어 충분히 적법한 사유였다"고 말했다.

이어 "계약 해제와 관련해 양수인측이 주장했던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지난해 홈페이지 공지문과 보도자료를 통해 상세히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본 건과 관련해서는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