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추석 때 처가도 가야 할까요"…박명수 버럭 "똑같이 해라"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13: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그맨 박명수 /사진=임성균 기자
개그맨 박명수 /사진=임성균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시댁과 처가에 공평하게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러시아 출신 방송인 에바와 데이브레이크 김장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청취자는 "이번 추석 때 아내 없이 혼자 고향에 내려간다"며 "아내는 본가만 갔다오라고 하는데 처가도 가야 할까요?"라고 물었다.

이에 DJ 박명수는 "지금 제정신이냐. 당연히 처가도 가야한다. 똑같이 하라"고 버럭했다. 김장원도 "당연히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아내가 본가만 갔다오라고 하는 말이 처가도 다녀오라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DJ 박명수는 "시댁과 처가는 똑같이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고 김장원도 "항상 공평하게 해야 나중에 탈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장원은 "저는 매번 명절, 생신 때 항상 공평한 금액을 드린다"며 "항상 칼같이 공평하게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장원씨 솔직히 몰래 아버지, 어머니께 해드린 거 있죠?"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