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스타가 10대에 해롭다"는 걸 페북은 진작 알고 있었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18: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페이스북 연구진, 수차례 심층조사…
10대들 연예인과 외모 비교하며 좌절,
불안감·우울증 늘고 자살 충동 자극도

인스타그램 이미지 /사진=AFP통신
인스타그램 이미지 /사진=AFP통신
"인스타그램이 10대 소녀들의 정신 건강에 해롭다는 사실을 페이스북은 알고 있었다."

세계 30억명 이상이 이용하는 최대 소셜미디어(SNS) 업체인 페이스북이, 자회사 인스타그램이 10대 청소년 정신건강에 유해하다는 사실을 수차례 확인하고도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히려 13세 이하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개발 등 사업 확장에 나서 비판이 커지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단독 입수한 페이스북의 내부문건을 인용해 지난 3년간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이 젊은 이용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여러 차례 심층 조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 조사를 통해 페이스북 경영진은 인스타그램이 상당수 청소년, 특히 10대 소녀들에게 가장 큰 악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 내부 연구진은 지난해 3월 '10대 소녀 가운데 32%가 인스타그램으로 인해 좌절감을 느낀다'는 내용의 내부 발표 자료를 내놨다. 이 자료에 따르면 조사 대상인 10대 소녀 상당수가 "인스타그램이 나를 더 비참하게 만든다"고 답했다. 감수성이 예민한 10대 소녀들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오는 연예인 등 인플루언서의 얼굴과 몸매를 자신과 비교하며 괴로워한다는 위험성을 감지한 것이다.

앞서 2019년 연구에서는 '10대 청소년들의 불안감과 우울증이 증가한 원인으로 인스타그램을 꼽았다'는 내용이 보고됐다. 또 다른 자체 조사에는 '영국 사용자의 13%, 미국 사용자의 6%가 인스타그램으로 인해 자살 충동을 느꼈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페이스북과 자회사 인스타그램 이미지 /사진=AFP통신
페이스북과 자회사 인스타그램 이미지 /사진=AFP통신


경영진 유해성 보고 받고도…13세 이하 어린이용 페이스북 개발 몰두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페이스북 경영진은 3년간 조사 결과를 보고 받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지적했다. 페이스북이 13세 이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인스타그램을 별도 개발하는 등 미성년 이용자를 늘리는 데 몰두하는 것도 문제점으로 꼽았다.

인스타그램은 다른 소셜미디어 플랫폼에 비해 젊은층 이용 비율이 높다. 인스타그램 사용자의 40% 이상이 22세 이하로 파악된다. 또 미국에서 매일 인스타그램에 접속하는 10대 청소년은 2200만명으로 페이스북 10대 접속자(500만명)의 4배가 넘는다.

페이스북은 '엑스체크(Xcheck)'라는 명칭의 화이트리스트를 만들어 유명인들의 계정을 따로 관리한 사실도 드러나 수많은 회원들이 탈퇴하는 등 위기를 맞고 있다. 인스타그램 유해성 논란까지 더해져 비판 여론이 더 거세질 전망이다.

미국 정치권 역시 페이스북에 잇따라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민주당 소속인 로리 트레이핸 하원의원은 "페이스북은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사업 계획을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에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도 "페이스북의 행태가 끔찍하다"며 "저커버그가 답을 내놓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