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文대통령 "기후위기 대응 위해선 국제 공조 반드시 필요"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7 22: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 경제국 포럼' 참석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1.4.22/뉴스1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1.4.22/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 경제국 포럼'(Major Economies Forum on Energy and Climate, MEF)에 참석, 전 세계에 '2050 탄소중립' 실현 의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리나라 시간으로 밤 9시30분에 개최된 MEF 행사에서 전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을 겪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MEF는 지난 2009년 3월 미국이 △'제1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15)의 성공적 개최 △청정에너지 보급 △온실가스 감축 등 목적으로 발족한 포럼이다. 트럼프 행정부 때 중단됐지만, 지난 1월 바이든 대통령이 MEF 재개 행정명령을 발표해 이날 열렸다. 지난 4월 바이든 대통령이 주재한 기후정상회의에서 MEF 세션이 개최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지난달 '탄소중립기본법'을 제정해 탄소중립을 법으로 규정한 세계 14번째 국가가 됐다고 설명하면서, 다음 달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확정하고, 오는 11월 COP26에서 추가 상향된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발표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또 2023년에 개최될 COP28 유치를 통해 탄소중립을 위한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겠다고 했다.

이번 포럼은 올해 파리협정 이행의 원년을 맞아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추동력을 더욱 강화하고, 주요국 정상들 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의 상향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감축 이행 방안을 보다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 및 2030 NDC 상향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다시 한번 국제사회에 천명했다"며 "이번 포럼 이후에도 여타국들이 조속히 2050 탄소중립에 동참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 결속을 다지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기후 리더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 주재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10월31일~11월12일 영국 글래스고)를 6주 남겨두고 개최된 이번 포럼은 금세기 말 전 세계 평균 기온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한 2050 탄소중립 및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상향 등 구체 기후변화 대응 방안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