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천신만고 끝 그리스行..이재영·다영 쌍둥이 몸값 10분의 1토막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336
  • 2021.09.21 15: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3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과거 학교 폭력 사태가 확인돼 구단으로부터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받은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코트 복귀를 반대하는 '트럭 시위'가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배구연맹 인근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날 한국배구연맹은 오후 6시 2021-22시즌에 뛸 선수등록을 마감한다. 만약 흥국생명에서 둘을 선수 등록하지 않으면 이들은 자유신분선수(FA)로 풀리게 된다. 사실상 구단이 선수의 보유권을 포기하는 것이다. 당초 선수등록을 진행하려 했던 흥국생명은 최근 쌍둥이의 복귀에 대한 부정적인 목소리가 커지면서 고민이 커졌다. 2021.6.30/뉴스1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과거 학교 폭력 사태가 확인돼 구단으로부터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받은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코트 복귀를 반대하는 '트럭 시위'가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배구연맹 인근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날 한국배구연맹은 오후 6시 2021-22시즌에 뛸 선수등록을 마감한다. 만약 흥국생명에서 둘을 선수 등록하지 않으면 이들은 자유신분선수(FA)로 풀리게 된다. 사실상 구단이 선수의 보유권을 포기하는 것이다. 당초 선수등록을 진행하려 했던 흥국생명은 최근 쌍둥이의 복귀에 대한 부정적인 목소리가 커지면서 고민이 커졌다. 2021.6.30/뉴스1
절정의 인기를 누리며 국내 리그에서 두 사람 합쳐 10억원 안팎의 연봉을 받던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에서 10분의 1토막 난 연봉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폭력 논란 이후 천신만고 끝에 그리스로 갔지만 상전벽해의 처우를 받게 됐다.

그리스 매체 FOS는 지난 17일(현지 시각) "이재영·다영 자매의 비자 문제가 해결됐다"며 "늦어도 21일이나 23일 (그리스) 팀에 합류할 것"이라고 전했다. 두 선수는 새 소속팀과 각각 4만유로(5500만원)에 1년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액 1억원 안팎이다.

자매는 수퍼스타였다. 지난해 흥국생명과 FA 계약을 맺으며 이재영은 6억원(연봉 4억원·인센티브 2억원), 이다영은 4억원(연봉 3억원·인센티브 1억원)을 받았다. 국내 최고수준 연봉으로 두 사람을 합쳐 10억원에 달했다.

올해 초 학폭 문제가 불거지면서 결국 두 사람이 흥국생명과 맺은 계약은 무효가 됐다. 이후 국내 활동이 어려워지자 두 사람은 해외 활동을 물색했다. 그리스 여자배구팀 PAOK 테살로니키가 영입 의사를 밝히면서 지난 8월 그리스로 출국했다.

출국 이후에도 난항은 계속됐다. 한국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거부했다. 터키 스포츠 에이전시 CAAN 측이 국제배구연맹(FIVB)에게 유권해석을 요청하는 등 곡절 끝에 ITC 발급이 성사됐다.

자매가 그리스로 떠나면서 배구협회에 대한 비난도 수위가 높아졌다. 특히 학창 시절 배구부 동기나 후배들에게 폭력적으로 행동하고, 위협을 가하는 등 학폭의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되면서 공분이 쌓였다.

자매는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해 사실을 인정했지만 "칼을 목에 대고 욕을 했지만 찌르진 않았다"는 등 상식적이지 않은 설명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해 부정적 여론만 키웠다.

결국 소속 팀이었던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금지, 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 박탈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영구제명으로 못 박지 않아 징계 해제 여지를 열어줬다는 비판도 나오는 상황이다.

자매의 학폭 논란은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있었던 국가대표팀도 온통 흔들어놨다. 다만 배구여제 김연경이 이끈 국가대표팀이 도쿄올림픽에서 4위라는 좋은 성적을 내며 배구팬들에게 위안을 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평균 13억 이상 자산가 '영리치'가 픽한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