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추석 연휴 이후 증시 향방은?...FOMC·中 헝다 악재 영향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2 12: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간증시전망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10.42포인트(0.33%) 오른 3,140.51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3.20원 오른 1,175.50원, 코스닥은 6.69포인트(0.64%) 오른 1,046.12로 마감했다. 2021.9.17/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10.42포인트(0.33%) 오른 3,140.51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3.20원 오른 1,175.50원, 코스닥은 6.69포인트(0.64%) 오른 1,046.12로 마감했다. 2021.9.17/뉴스1
추석 연휴로 국내 증시가 지난 20~22일 문을 닫은 동안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파산설이 불거지고, 9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가 다가왔다. 증권가는 중국발 악재가 생긴 만큼 단기적인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하다고 보고있다.

다만 헝다그룹 파산설 문제가 중국 시스템 악재로 커지거나 장기화되지는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보다는 한국시간으로 오는 23일에 열리는 9월 FOMC를 주목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연내 시행으로 인해 외국인들의 매수세가 제한적인 만큼 국내증시는 박스권에서 등락을 거듭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9월13~17일) 국내증시는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닷새간 이어지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관망세를 보였다. 지난 17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0.42포인트(0.33%) 오른 3140.51에 장을 마감했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230억원과 538억원어치를 샀고, 기관이 3020억원어치를 팔았다.

지난 17일 원·달러 환율은 장 초반 7원이상 급등하면서 1180원 선을 위협하기도 했다. FOMC에 대비해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확대됐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17일 원·달러 환율은 1175.00원으로 마감하며 종가 기준 연고점(8월20일, 1179.60원) 턱밑까지 재차 올라왔다.

투자자들의 우려대로 추석 연휴로 인해 국내 증시가 휴장한 지난 20~22일 사이 중국 헝다그룹의 파산설이 불거졌고, 이로 인해 세계 주요 증시는 하락했다. 중국 전부가 부동산 대출 규제에 나서면서 헝다그룹이 오는 23일 도래하는 채권 이자를 내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커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를 '중국발 리먼브라더스' 사태라고 부르고 있다.

이같은 위험성이 커지자 미국 나스닥은 지난 20일(현지시간) 2.19% 하락한 1만4713.90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 종합지수는 1.78% 하락했다. 이튿날 다우 종합지수는 반등을 시도했지만 결국 약세로 마감했다.

오는 23일 문을 여는 국내 증시도 중국 헝다그룹 파산설로 인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증권가는 단기 충격은 불기피하더라도, 헝다그룹 파산설이 중국 경제의 시스템 리스크로 확대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헝다그룹 사태는 갑자기 생겨난 리스크가 아니고 중국 정부의 내부적인 규제 등에 의한 결과로 발생한 만큼 중국 경제의 시스템적인 리스크로 확대될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발 금융불안은 물론 사회 불안으로의 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단기적인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오는 23일에 열리는 FOMC도 주목해야할 이슈다. 특히 증권가는 연내 테이퍼링 시행이 확실시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9월 FOMC에서 코로나19(COVID-19) 델타(인도유래) 변이 진정과 고용회복을 전제로한 테이퍼링 개시 발언이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며 "실업수당 종료 때문에 9~10월 취업자 회복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11월 FOMC에서 테이퍼링 공식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또 9월 FOMC에서 2023년 말 금리 인상에 표를 던진 사람이 많아져 컨센서스가 형성되면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2023년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국내 증시는 10월과 11월 FOMC 등 향후 일정에 따라 박스권 흐름을 이어나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박석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정책 이벤트 일정에 따라 시장흐름이 얽매일 수 있다"며 "코스피는 상승추세 복귀보다는 박스권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대형주가 상승 주도력을 회복할 것이라고 기대하기 보다는 중소형주가 최근들어 상대 수익률 호조를 보이는 것을 염두에 두고 시장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담대·전세대출 막았더니...전국 아파트값 상승세 꺾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