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5일내 반도체 정보 안 넘기면…" 삼성전자 압박하는 백악관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800
  • 2021.09.25 1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0

백악관 세번째 반도체회의…삼성전자 '자발적 정보공개' 압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월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반도체 업계 대표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하는 도중 반도체 칩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AF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월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반도체 업계 대표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하는 도중 반도체 칩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AFP
백악관과 미 상무부가 글로벌 반도체 쇼티지(공급 부족)에 대응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한 가운데, 삼성전자 (71,100원 상승900 1.3%)도 '자발적 정보공개'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주관으로 반도체 업계와 화상 회의를 개최하면서 자발적 정보공개를 거론했다. 상무부는 기업들에 앞으로 45일 안에 재고, 주문, 판매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질문지에 답할 것을 요구했다.

정보 제공 여부는 기업 자율에 맡긴다는 게 공식 입장이지만, 라이몬도 상무부 장관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이를 요구할 수 있는 수단이 있다"고 말해 사실상 강제적 조치임을 시사했다. 그는 반도체 부족과 관련해 "더 공격적으로 대처할 때다. 상황이 개선되는 것이 아니라 악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몬도 장관은 "공급망(supply chain)에 관한 추가 정보를 업계로부터 받을 것"이라며 "투명성을 높여 반도체 병목현상이 어디에서 일어나고 어디에서 문제가 생길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만약 기업들이 정보 공개에 협조하지 않으면 미국 정부는 국방물자생산법(DPA)을 근거로 정보 제출을 강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 애플, 인텔 등 IT업체 외에도 제너럴 모터스, 포드, 다임러, BMW 등 완성차 업체와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인 메드트로닉, 스텔란티스 NV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화상으로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는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세 번째로 개최된 반도체 대응 회의다. 삼성전자는 앞서 열린 두 차례 회의에도 모두 참석했었다.

미국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미국 점유율은 1990년 37%에서 지난해 12%로 하락했다. 백악관은 미국 내 반도체 투자를 장려하기 위해 보조금 100억달러(약 11조7680억원)와 최대 40% 세액 공제 등 지원책을 담은 초당적 법안 '칩스 포 아메리카'를 내놨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반도체 문제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래 가장 중요한 문제였다"며 "국내 제조 능력을 확장·강화하고, 공급망 탄력성에 대처하기 위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의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팹 공장/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팹 공장/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월부터 테슬라 손절했는데…'천슬라' 배아픈 서학개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