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연경 꼰대 같냐" 질문에 안혜진·염혜선 "이불 덮고 때리고파"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272
  • 2021.09.27 1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구선수 김연경/사진=뉴스1
배구선수 김연경/사진=뉴스1
배구선수 김연경의 꼰대 면모와 관련된 질문에 안혜진, 염혜선이 폭탄 발언을 던졌다.

지난 26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7인(김연경, 김희진, 오지영, 염혜선, 이소영, 안혜진, 박은진)이 출연했다.

이날 김연경은 근황에 대해 "그냥 잘 지내고 있고 광고도 많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이어 "꼰대 같을 때가 있냐"는 질문이 나오자 후배들에게 "있냐?"고 되물었다.

이를 본 유재석은 "그런 게 꼰대"라고 지적했고 김연경은 "저는 사실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에 안혜진은 "그런 (꼰대 같은) 건 없는데 마지막 날에 이불로 싸서 한 번 때리고 싶은 정도"라고 고백했다.

이어 염혜선도 "한 두 달 같이 지내다 보니 쌓인 게 있어서 마지막에 이불 덮고 때리고 싶다"며 "인디언 밥은 약과다. 발로 밟아야 한다"고 거들었다.

유재석은 "오늘 끝나기 전에 이불말이 한 번 가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T 먹통' 보상금은 얼마나? 아현화재 당시와 비교해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