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양궁선수권' 안산이 쏜 화살에…"7점 최악이다" 해설 논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2,814
  • 2021.09.27 22: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N
/사진=KBSN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를 중계하고 있는 KBS 아나운서가 무례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27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KBS sports 양궁 세계선수권 남자 캐스터 선수들에게 사과하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날 새벽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리커브 여자 개인전에서 나온 이기호 KBS N 스포츠 아나운서의 발언을 꼬집었다.

이날 개인전 캐스터를 맡은 이 아나운서는 안산, 장민희 선수가 각각 7, 8점을 쏘자 "아 이게 뭐냐", "최악이다"라고 말했다. 또 10점이 안 나오면 탄식을 내뱉었으며, 안산과 장민희 선수에 대해 선수 호칭이나 존칭을 생략한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불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특히 최근 양궁 국가대표단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서 "8점을 쏘더라도 '8점 괜찮습니다', '인간미가 느껴지네요' 등 밝은 해설을 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어 이 아나운서에 대한 비판 수위는 더 커졌다.

청원인은 "여자 개인전 중계에서는 안산 선수와 장민희 선수에게 선수 호칭을 뺀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반말로 해설하는 것도 모자라 7, 8점 점수를 쏜 선수에게 '최악이다, 이게 뭐냐'라는 표현을 사용하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설 자격이 전혀 없다. 선수들에게 너무 무례하다. 선수들에게도,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도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답변 기준인 1000명을 넘겨 오후 6시 기준 2,345명의 동의를 받았다. KBS는 규정에 따라 오는 11월 26일까지 해당 청원에 대해 답변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월부터 테슬라 손절했는데…'천슬라' 배아픈 서학개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