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얀센→모더나 부스터샷이 효과 최고" 美보건원 조사…표본은 적어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14 07: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항체 76배↑… 얀센→얀센은 '4배'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등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서울 노원구 미즈아이프라자산부인과에서 의료진이 얀센 백신을 소분하고 있다. 2021.06.10.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등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서울 노원구 미즈아이프라자산부인과에서 의료진이 얀센 백신을 소분하고 있다. 2021.06.10.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부문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부스터샷으로 모더나 백신을 맞는 것이 가장 좋은 효과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13일(현지시간) 미국 국립보건원(NIH)이 450여명의 지원자를 상대로 임상시험을 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NIH 연구자들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지원자들에게 부스터샷을 접종한 뒤 항체 수준을 추적했다.

이 가운데 얀센의 백신을 접종한 지원자가 모더나의 백신을 맞을 경우 항체 수준은 15일 이내에 76배까지 증가했다.

얀센 접종자가 화이자 백신을 부스터 샷으로 맞을 경우엔 항체수준이 35배 높아졌다. 반면 얀센 접종자가 부스터 샷으로도 얀센을 접종할 경우엔 항체수준은 4배 증가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논문 저자들은 임상시험에 참가한 지원자의 수가 적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당초 접종한 백신과 다른 종류의 백신을 부스터 샷으로 접종할 경우 부작용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오는 15일 회의를 열고 얀센 백신 부스터 샷 권고안을 논의한다.

일각에선 1회 접종으로 완료되는 얀센 백신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을 사용한 화이자·모더나에 비해 충분한 면역력을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에 부스터 샷을 승인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미국에서는 1500만명 이상이 얀센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