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배달기사 "138만원치 배달 시킨 '손놈'"…도대체 음식이 뭐길래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6 13: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138만원 어치 음식을 배달했다고 밝힌 배달기사가 손님을 '손놈'으로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손놈'은 손님을 비하하는 표현이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음식 138만원 어치 배달하는 배달기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엔 한 배달기사가 작성한 글의 캡처가 담겨있었다.

이에 따르면 배달기사는 "오늘 138만원짜리 배달함"이라며 "파손되거나 분실되면 큰일나서 주소 3번 확인하고 손놈이랑 통화까지 하면서 전달했다"고 말했다.

배달기사는 주문 영수증도 공개했다. 영수증에는 랍스터, 킹크랩 등 주문내역과 함께 138만3000원이라는 음식 금액이 적혀있었다. 배달비는 5000원이었다.

이같은 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손놈 거리는 인성" "저 정도 금액이면 특정될텐데 서비스 참"이라며 손님을 비하한 배달기사를 비판했다.

하지만 "뒷담이야 누구나 하는거고 면전에서 예의있게 굴면 되는 거다" "배달만 잘하면 되지"라며 반박하는 의견도 있었다.

이밖에 "저 비용을 배달 시킬 수 있다는 거 부럽다" "저 금액인데도 배달비가 있네" "저 정도면 추가 보험비라도 들어야"라는 반응도 있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윤석열 36.4% vs 이재명 36.3% '초박빙'… 尹, 하락세 '주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