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사장…"고객에게도 갑질"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375
  • 2021.11.27 11: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4
/출처=유튜브 채널 구제역 영상 캡쳐
/출처=유튜브 채널 구제역 영상 캡쳐
서울 한 대학가 미용실 사장이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하는 70대 할머니의 무릎을 꿇리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유튜버 구제역은 지난 14일 '갑질 미용실 사장이 70대 할머님을 무릎 꿇린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제했다. 영상 속 사진에는 패딩 소재 점퍼를 입은 한 여성이 미용실 내부에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으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곁에는 경찰 두 명이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

구제역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70대 할머니는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이었다. 사진이 찍힌 당일도 홍보하는 업체의 전단지를 미용실 우편함에 한 장 넣었다.

그 장면을 목격한 미용실 사장 A씨는 해당 홍보업체에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 홍보업체는 A씨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A씨는 전단지를 넣은 70대 할머니가 직접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홍보업체 사장은 70대 할머니에게 어쩔 수 없이 A씨에 사과해줄 것을 요청했다.

구제역은 "할머니가 사과를 하기 위해 A씨의 미용을 찾아가자 A씨는 자신에게 무릎 꿇고 빌 것을 요구했다"며 "할머니가 '무릎 꿇는 건 어려울 것 같다'고 하자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을 본 할머니는 겁을 먹은 채 결국 A씨에게 무릎을 꿇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반인들은 특히 나이 든 분들은 고소당하는 것에 대해 엄청난 두려움을 느낀다. 고소를 당하면 감옥에 가거나 어마어마한 벌금을 내야 한다고 생각해 손을 부들부들 떨고 무서워한다"며 "A씨는 이런 일반인들의 심리를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고 했다.

구제역은 A씨가 자신의 고객들에게도 갑질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제보에 따르면 B씨는 로스쿨 최종면접을 앞두고 오전 7시45분 면접장 근처에 있는 해당 미용실을 예약했다. 예약 당일 제 시간에 맞춰 미용실 앞에 도착했지만, 미용실 문은 닫혀있었다. 안에는 인기척도 느껴지지 않았다.

B씨가 확인을 위해 A씨에게 전화를 하자 A씨는 당황한 목소리로 "어"라고 하며 전화를 끊었다. B씨가 노심초사하고 있던 찰나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A씨였다. A씨는 B씨에게 "네가 늦었잖아. XXX아"라며 욕설을 하고 B씨의 번호를 차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패닉셀링'에 코스피 83조 증발… "더 빠진다" 전망도 암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