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의도 샛강생태공원에 멸종위기 1급 '수달'이 산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3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발견된 수달./사진제공=서울시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발견된 수달./사진제공=서울시
여의도한강공원 샛강생태공원(이하 여의샛강생태공원)에 반가운 얼굴이 나타났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이자 천연기념물 330호로 지정된 '수달'이 그 주인공이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여의샛강생태공원에 수달이 서식하고 있음을 최근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서울 주요 지천 중 이미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됐던 여의샛강생태공원의 생태계가 한층 더 개선됐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수달은 식육목 족제비과에 속하는 반수생동물로, 하천생태계의 건강성을 판단할 수 있는 지표로 알려져 있다.

여의샛강생태공원에는 수달 외에도 멸종위기 보호종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맹꽁이를 비롯, 천연기념물인 황조롱이(제323-8호)와 수리부엉이(324-2호) 등이 관찰됐으며, 올해는 서울시 보호야생생물종인 꺽정이, 큰오색딱다구리, 청딱다구리, 흰눈썹황금새 등도 확인됐다.

샛강의 생태계가 개선된 이유로 △대규모 준설 중단과 샛강의 물리적 환경 다양성 증진 △꾸준한 나무심기와 생태 교란종 관리로 인한 풍부한 먹이 △다수의 못과 여울 조성 등이 꼽힌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에서 멸종위기종이 잇따라 발견되는 것은 서울시가 자연과 인간의 조화를 생각하고 생태공원을 관리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한강이 지닌 생태적 가치를 높이고 지속가능한 공간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1년 만에 2800선 붕괴…"종목 10개 중 9개 하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