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용진, 시진핑 대신 김정은 사진 올리며 "멸공은 중국과 무관"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08 10:37
  • 글자크기조절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사진이 들어간 게시물을 새로 올렸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왼쪽),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사진이 들어간 게시물을 새로 올렸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왼쪽),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멸공'이란 표현과 함께 올렸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을 삭제하고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사진이 들어간 게시물을 새로 올렸다.

정 부회장은 지난 7일 인스타그램에 "나의 멸공은 중국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오로지 우리 위에 사는 애들(북한)에 대한 멸공이고 나랑 중국이랑 연결시키지 말길 바란다"며 "대한민국을 소국으로 칭한 것에 대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반감 때문에 나온 반응이었다. 다들 괜히 오해하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 6일 밤 11시 인스타그램에 '"소국이 감히 대국에…" 안하무인 中에 항의 한번 못해'라는 제목의 기사를 갈무리해 올렸다. 중국 외교부가 한국을 하대해왔으며 한국 정부는 이에 항의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다룬 기사에는 시진핑 주석의 신년회견 사진도 실렸다.

정 부회장은 게시물 밑에 '#멸공 #승공통일 #반공방첩 #대한민국이여 영원하라 등 해시태그도 추가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리며 '멸공'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가 해당 게시물이 '폭력 및 선동에 관한 인스타그램 가이드라인에 위반된다'는 이유로 삭제됐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후 인스타그램 측은 "시스템 오류로 삭제된 것을 확인했다"며 정 부회장의 게시물을 복구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