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XX 마음에 안 드네" 母에 욕하는 금쪽이…오은영 "수위 높다"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7,835
  • 2022.01.15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화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화면
'금쪽같은 내새끼' 엄마에게 심한 욕설을 퍼붓는 금쪽이가 등장해 오은영의 걱정을 샀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10년째 사고를 치는 위험한 아들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스튜디오에 등장한 금쪽이 엄마는 "14세, 12세 남매 엄마"라고 본인을 소개하고는 첫째 금쪽이가 엄마에게 입에 담기 힘든 폭언을 내뱉는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금쪽이 엄마는 "첫째가 어릴 때부터 문제 행동을 많이 해 유치원을 다섯 번이나 옮겼다"며 "학폭 신고될 뻔한 적도 있다. 담임 선생님도 힘들어했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1교시부터 4교시부터 같이 수업을 듣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영상에서는 금쪽이의 욕설이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금쪽이는 엄마에게 "아 XX 말하는 거 XX 마음에 안 드네. XX 동생이 울면 쩔쩔매냐? 이름만 엄마지 엄마로서 솔직히 말해서 아무것도 안 해. 엄마는 논리가 없어. 엄마는 행복하게 살면 안 돼. 내가 너 행복하게 못 살게 할 거야"라며 폭언을 퍼부었다.

폭언은 물론 금쪽이는 엄마에게 발길질까지 했다. 금쪽이는 친한 동네 동생을 만나 돈내기를 하고 힘 자랑을 하며 인간관계를 맺었다. 또 "나 싸우는 거 봤냐. 내가 마음만 먹으면 3짱까지는 한다" "담배 피울 수 있는데 안 피우는 것"이라며 폭력성과 일탈 위험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영상을 본 오은영 박사는 "너무 걱정된다. 어려움의 수위가 높아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금쪽이의 문제로 "과한 욕, 굉장한 분노와 적개심, 공격적인 표현, 명력적"인 것을 꼽으며 '도전적 반항 장애'가 있다고 분석했다.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가 사람을 싫어하지 않는데 사람과 긍정적 경험이 없다. 늘 혼만 나지 가르쳐 주는 사람이 없다"며 "엄마 또한 과도하게 지시적이고 강압적이고 억압적이고 명령적이다. 그래서 아이도 엄마한테 명령어를 많이 쓴다"고 말했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사랑하는데 왜 따뜻함이 빠져 있을까 궁금하다. 굉장히 차갑게 느껴진다"며 금쪽이 엄마의 태도를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