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백신 거부시 과태료 최대 480만원"…초강수 둔 '이 나라'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1 17: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려 한 참가자가 손팻말을 들고 있다. 오스트리아는 다음달 4일부터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이날 처리했다. 2022.1.20./사진=[빈=AP/뉴시스]
20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려 한 참가자가 손팻말을 들고 있다. 오스트리아는 다음달 4일부터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이날 처리했다. 2022.1.20./사진=[빈=AP/뉴시스]
오스트리아에서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의회를 통과했다.

2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183석으로 구성된 오스트리아 의회는 이날 찬성 137표, 반대 33표로 백신 접종 의무화 법안을 통과시켰다. 극우 성향의 정당인 '자유당'(FPOe)을 제외한 모든 정당의 압도적 다수가 찬성표를 던졌다.

이로써 오스트리아는 유럽연합(EU) 회원국 가운데 처음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국가가 됐다.

오스트리아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 법안은 다음달 4일부터 시행되는데, 단속은 일정 기간의 계도를 거쳐 오는 3월 15일 시작된다. 이때부터 백신 접종을 거부하면 600유로(약 81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2주 안에 백신 접종을 예약하면 과태료 부과가 유예되지만, 지정일까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게 발견될 경우 연간 최대 3600유로(약 486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임산부나 건강상의 이유로 면제를 받은 이들은 백신 접종 의무화 대상에서 제외된다.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하고 있는 사람들은 첫번째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날로부터 180일 동안 백신 접종 의무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와 함께 오스트리아는 백신 접종을 활성화하기 위해 복권을 발행한다는 계획이다. 오스트리아 국민은 백신 접종을 받을 때마다 복권을 받을 수 있으며, 10번째마다 발행되는 복권을 소지한 이에게는 500유로(약 67만원)가 지급된다.

오스트리아에서는 전날 2만7600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900만여명에 달하는 전체 인구 중 150만여명이 지금까지 확진됐다.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오스트리아의 전체 인구 대비 백신 접종 완료율은 73.84%로 유럽연합 평균(70.52%)보다 소폭 높다.

한편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수백명은 이날 아침부터 오스트리아 의회 앞에 모여 시위를 벌였다. 자신을 교사라고 밝힌 한 시위자는 AFP통신에 백신 접종 의무화 법안이 헌법에 어긋난다고 느꼈다며 "우리에게는 기본권이 있다"고 외쳤다. 대부분의 시위자는 백신의 장기적 효과에 대한 연구가 거의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과태료를 내는 것을 거부하겠다고 반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만전자보다 매력적" 외국인 소리없이 줍줍한 韓소부장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