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성남FC 의혹' 김오수 총장, 박은정 지청장에게 전화, 왜?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8 22: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이 2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2.1.24/뉴스1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이 2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2.1.24/뉴스1
대검찰청이 지난해 성남FC 의혹을 수사하던 수원지검 성남지청의 금융정보 자료 조회 요청을 반려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이 과정에서 김오수 검찰총장이 박은정 성남지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절차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네이버의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하던 성남지청 수사과는 지난해 대검을 통한 금융정보분석원(FIU) 자료 조회를 요청했으나 대검은 요청을 반려했다.

성남FC 의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성남시 정자동 일대 두산그룹·네이버·차병원 등 기업들에게 인허가를 제공하는 대신에 성남FC 후원금 명목으로 기업 6곳으로부터 160억여원을 지급하게 하고 돈의 일부가 유용됐다는 의혹이다.

당시 성남지청은 네이버가 제윤경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운영한 단체 '희망살림'을 거쳐 39억원을 성남FC에 건넨 과정을 조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이 정당한 이유 없이 이를 반려했다면 봐주기 의혹이 불거질 수 있는 사안이다. 박 지청장 아래서 수사를 지휘하던 박하영 성남지청 차장검사가 사표를 던지며 커졌던 의혹은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자료 조회 요청을 반려한 뒤 관련 보고를 받은 김오수 검찰총장도 박은정 지청장에게 따로 전화해 절차상 문제를 거듭 이야기했다고 한다.

대검은 이에 대해 "검찰총장이 직접 전화로 성남지청장에게 반려 지시를 한 사실은 없다"며 "성남지청장과 성남지청 청사 이전 문제에 대해 통화하는 과정에서 반부패부로부터 보고받아 알고 있던 절차 문제를 언급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에도 "당시 성남지청은 수사 중인 범죄사실 외에 경찰에서 별도로 수사 진행 중인 내용까지 포함해 금융정보 자료제공 요청을 해달라고 했다"며 "절차상 문제가 있어 재검토해보라는 취지로 지적했고 성남지청도 받아들였던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시행된 검경 수사권 조정에 따라 검찰은 송치 전의 경찰 사건을 지휘할 수 없는 상황이었는데도 성남지청이 경찰 수사 관련 부분까지 자료 조회 요청을 해 대검 반부패·강력부에서 반려했다는 취지다.

대검은 이 같은 반려 조치에 대해 "적법 절차 준수 차원에서 검찰총장의 일선 청에 대한 당연한 수사지휘권 행사이며 반드시 수행해야 할 책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특별공급 나오나…'분양가 9억' 기준 손 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