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티앤알바이오팹, 3D 인공피부 특허 획득…화장품 시장 진출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15 09:40
  • 글자크기조절
티앤알바이오팹 3D 바이오프린팅 인공피부 관련 사진. /사진제공=티앤알바이오팹
티앤알바이오팹 3D 바이오프린팅 인공피부 관련 사진. /사진제공=티앤알바이오팹
티앤알바이오팹 (14,020원 ▲20 +0.14%)은 자체 개발한 3D 바이오프린팅 고탄성 인공피부 제조 및 탄성 측정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티앤알바이오팹은 수년간 연구를 바탕으로 인체유래 세포와 자체 개발한 바이오잉크 기술을 통해 진피와 표피를 모두 포함한 인공피부를 프린팅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에 획득한 특허는 인공피부의 기능성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이다. dECM(탈세포화된 세포외기질) 바이오 잉크를 활용해 실제 인체 피부 조직과 유사한 탄력성을 구현한 인공피부를 제조하고, 피부 모델의 탄성 변화를 보다 쉽게 측정할 수 있다.

이 기술은 화장품 개발 단계에서 효능 평가 등에 활용할 수 있다. 그동안 화장품 효능을 평가할 때 사용한 피부 모델은 인간의 피부 세포와 콜라겐 등 생체재료를 이용해 실제 피부와 비슷한 형태로 재구성했다. 이 같은 피부 모델은 실제 인체 피부보다 물성이 약해 탄성 측정이 어렵다. 이 때문에 화장품 원료나 천연물, LED(발광다이오드)와 같은 물리적 자극이 피부 탄성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데 한계가 있다.

티앤알바이오팹의 독자적인 고탄성 인공피부 제조 및 탄성 측정 기술은 화장품 산업에서 피부 모델의 활용도를 한층 높일 수 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화장품 개발 때 동물실험을 금지하는 법안이 점차 확대 및 강화되고 있는 시장 환경도 주목할 만하다. 미국은 이미 캘리포니아, 네바다, 일리노이주에 이어 버지니아주에서 화장품 동물실험을 금지했다. 앞으로 미국 전역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EU(유럽연합), 호주, 과테말라 등 40개 국가가 이미 관련 금지 법안을 시행하고 있다.

티앤알바이오팹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동물실험 금지 움직임에 따라 인공피부 사업이 앞으로 더 높은 시장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공피부 특허 기술과 관련해 가까운 시일 안에 국제학술지에 논문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논문이 발표되면 검증된 결과를 기반으로 인공피부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