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젤렌스키 "러시아 못 믿는다"…가스·석유주 상승세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31 09:21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 지정학적 위험이 다시 부각되며 가스주와 석유주가 장 초반 상승세다.

31일 오전 9시 13분 현재 가스 관련 종목 가운데 지에스이 (3,270원 ▼95 -2.82%)는 전 거래일 대비 715원(14.49%) 오른 5650원에, 대성에너지 (8,310원 ▼130 -1.54%)는 1150원(10.45%) 오른 1만215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가스 (158,500원 ▲3,000 +1.93%), 경동도시가스 (19,400원 ▼30 -0.15%), 한국가스공사 (29,000원 ▲750 +2.65%), 인천도시가스 (25,350원 0.00%) 등도 1~2%대 상승세다.

석유 관련 종목에서는 중앙에너비스 (17,700원 ▼20 -0.11%)가 2400원(7.06%) 오른 3만6400원을, 흥구석유 (10,010원 ▼50 -0.50%)가 330원(4.13%) 오른 8330원을 기록 중이다.

30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가 군사 활동을 대폭 축소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우리는 겉만 번지르르한 어떠한 문구도 믿지 않는다"며 러시아가 계속해서 추가적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같은날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도 "러시아 군의 20%가 다른 곳으로 이동했지만 철수가 아닌 재배치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책, 그게 표가 됩니까"? 내 삶을 바꿀 여야 총선 공약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