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허공에 악수 건네고…바이든 '치매설' 부추긴 이 장면[영상]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983
  • 2022.04.15 15: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트위터
사진=트위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설 후 허공에 악수를 건네는 모습이 포착됐다.

14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에 있는 농업·기술(A&T) 주립대학에서 경제 정책과 관련한 연설을 가졌다. 초당적 혁신법에서 제안한 대로 반도체 생산을 위한 재정 지출을 늘리라고 의회에 촉구하는 내용이었다.

문제의 장면은 연설을 마친 직후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러분 모두에게 신의 은총을"이라며 연설을 맺은 뒤 오른쪽으로 몸을 돌려 악수를 하려는 듯 오른손을 내밀었다. 그러나 무대에는 아무도 없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연설을 듣던 사람들은 멀리서 박수를 칠 뿐 누구도 악수를 하러 무대에 올라오지 않았다. 악수할 사람이 없다는 것을 깨달은 바이든 대통령은 어리둥절한 듯 무대를 둘러보고 서성거리다가 퇴장했다.

이 장면은 소셜미디어를 타고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치매설을 재점화했다. 안 그래도 올해 79세인 바이든 대통령의 인지 능력은 자주 도마에 올랐던 터다. 주요 인사 이름을 종종 잊거나 장소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해 여러 차례 치매설에 휘말렸다.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리트윗하면서 눈알을 굴리는 이모티콘을 달았다.

캘리포니아 공화당 부위원장을 지낸 하밋 딜론 변호사는 트위터에 "바이든을 정상으로 보이게 하려는 백악관과 바이든 가족 참모들은 어디로 갔느냐"면서 "바이든을 치매 환자로 보이게 하려는 의도가 아닌 이상 정말 이상한 장면"이라고 지적했다.

사진=트위터
사진=트위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