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넷마블, '제2의 나라' 등 주요 게임 매출 부진…목표가↓-유진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3 08: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넷마블
/넷마블
유진투자증권이 13일 넷마블 (80,800원 ▲800 +1.00%)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14만원에서 9만4000원으로 하향했다. 연간 실적 추정치가 하향되고 최근 보유 투자지분 가치가 하락하면서다.

정의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넷마블의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6315억원이고 영업적자는 119 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며 "영업이익 기준 유진투자증권 추정치 265억원과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 475억원을 크게 하회했다"고 했다.

이어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제2의 나라' 등 주요 게임들의 매출 부진이 이어졌고 1분기 신작 게임 부재로 지난해 하반기 반영된 SpinX 실적을 제외하면 전년 대비 매출은 감소했다"며 "또한 지난해 임금상승으로 인건비는 전년 대비 30.2% 증가한 1868억원을 기록하는 등 영업비용이 크게 증가하며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했다.

정 연구원은 "넷마블의 실적 반등을 위해 신작게임의 흥행이 필수불가결해졌다"며 2분기에는 제2의 나라 글로벌(5/25), 골든브로스(5월), 머지 쿵야 아일랜드(6월) 등 신규 라인업이 출시 예정에 있지만 본격적인 실적이 반영되는 기간은 6월 한 달이기 때문에 2분기 실적 회복도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또 "넷마블은 향후 블록체인 게임과 관련해 회사는 P2E(Play to Earn) 게임을 통한 인앱 매출을, 유저들은 토큰을 통한 수익 창출이 가능한 구조로 설계해 블록체인 게임에 대한 중장기적인 합리적 지향점을 밝혔다"면서도 "다만 현재로서는 실적에 대한 목마름 해소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계좌에 노는 돈, 이자 5배 더 받는 방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