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95세' 송해, 넉달만에 또 병원 입원…건강상태는?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037
  • 2022.05.15 16: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포공항=뉴스1) 권현진 기자 = 국내 최고령 방송인 송해(94)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에서 열린 KBS 1TV '아침마당'을 마치고 방송국을 나서며 인사를 하고 있다.   그는 자신을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송해 1927'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송해 1927'은 '전국노래자랑'의 MC로 수십년간 사랑받아온 송해의 인생사를 돌아보는 작품이다. 2021.11.9/뉴스1
(김포공항=뉴스1) 권현진 기자 = 국내 최고령 방송인 송해(94)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에서 열린 KBS 1TV '아침마당'을 마치고 방송국을 나서며 인사를 하고 있다. 그는 자신을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송해 1927'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송해 1927'은 '전국노래자랑'의 MC로 수십년간 사랑받아온 송해의 인생사를 돌아보는 작품이다. 2021.11.9/뉴스1
국내 최고령 방송 진행자 송해가 입원한 걸로 알려지며 우려를 낳고 있다.

송해는 지난 14일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한 걸로 전해졌다. 어떤 문제로 치료를 받고있는지 등은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지금도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하며 현역 MC로 활동, 시청자는 물론 연예계 후배들의 존경과 응원을 받고 있다. 하지만 1927년생인 그가 올해 95세로 매우 고령인 점, 지난 1월에도 입원한 적 있는 점 등이 떠올랐다.

송해는 지난 1월 입원치료를 받았다. 당시 송해는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3차)을 맞고 일시적으로 컨디션이 나빴으며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송해는 부스터샷을 맞았음에도 이후 3월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았다. 그는 확진 24일 만에 '전국노래자랑'에 복귀해 화제를 뿌렸다.

송해가 진행하는 KBS 장수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은 2020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그해 3월부터 만 2년을 스튜디오 녹화로만 진행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 해제되면서 이달부터 현장 녹화도 시작할 예정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