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통령집무실 효과? '용산 집값' 강남 제쳤다…85억 거래도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7 1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인원한남, 한남더힐 85억원 실거래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단지 내부 전경. /사진=유엄식 기자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단지 내부 전경. /사진=유엄식 기자
대통령집무실이 자리한 용산구가 강남구을 제치고 도심 최고 부촌으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 들어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가 모두 용산구 한남동 소재 단지였다.

17일 부동산 시장 분석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1월 1일~5월 14일) 최고가로 팔린 아파트는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전용면적 206.89㎡와 '한남더힐' 전용 235.31㎡로 각각 85억원에 손바뀜했다.

이어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1차' 전용 196.21㎡(80억원)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222.76㎡(80억원)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 전용 241.93㎡(78억5000만원)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222.76㎡(76억)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 244.54㎡(75억) 강남구 청담동 '효성빌라청담101' 전용 226.62㎡(74억7000만원)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222.76㎡(74억5000만원)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198.04㎡(71억5000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자료=리얼투데이(국토부 실거래가 통계 분석)
/자료=리얼투데이(국토부 실거래가 통계 분석)
이들 단지는 한강을 직접 조망할 수 있거나 도보로 이동할 수 있을 정도로 가까운 거리에 있는 이른바 '한강 생활권' 단지라는 게 업체 측의 분석이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한강변을 따라 재건축, 재개발이 이뤄지면서 고급 아파트들이 지어졌고 한강 조망에 대한 재산적 가치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한정적인 부지 탓에 희소가치가 커지면서 집값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분양시장에서도 한강 생활권 단지는 수요가 많다. 서울 청담동 옛 SM엔터테인먼트 청담사옥 부지에 들어서는 '워너 청담'은 100억원이 넘는 고분양가에도 단기간에 완판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강남구 청담동, 용산구 서빙고동 일대에 대형 고급빌라 분양이 예정돼 있어 청약 결과에 관심이 모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한국블록체인협회 해산… '5대 거래소' 이사진 전원 사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