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늘에서 떨어진 '5㎏ 쇠공' 인도 화들짝…범인은 중국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98
  • 2022.05.17 15: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2일 인도 구자라트주의 한 마을에 떨어진 5kg 쇠공/사진=유튜브
12일 인도 구자라트주의 한 마을에 떨어진 5kg 쇠공/사진=유튜브
인도가 중국산 우주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4시45분경(현지시간)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에 있는 한 마을에서 커다란 쇠공이 하늘에서 추락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주민들은 굉음에 놀라 집 밖으로 뛰쳐나왔고 주변을 살펴본 결과 5kg 정도의 금속 구체가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비슷한 시간 인근 마을 두 곳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보고됐다. 다행히 민가를 덮치지 않아 인명 피해는 없었다.

현지 경찰은 이 물체를 수거해 과학수사연구소(FSL)에 감식을 의뢰했다. 경찰은 "마을 사람들은 이 물체가 하늘에서 떨어졌다고 진술했다"며 "위성 파편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 물체가 중국의 운반로켓 잔해물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스페이스뉴스에 따르면 하버드-스미스소니언 천문학센터의 조나단 맥도웰 연구원은 "지난해 9월 발사된 중국 창정-3B호의 3단계 로켓이 그날 대기권에 재진입했다"며 "그 시간대 예상 궤도가 구자라트주를 가로지르기 때문에 이 파편은 중국 창정-3B호에서 떨어져 나왔을 가능성이 아주 크다"고 말했다.

4월 인도 마하라슈트라주의 한 마을에 중국산 로켓 파편으로 추정되는 직경 3m 금속 고리가 떨어졌다./사진=트위터
4월 인도 마하라슈트라주의 한 마을에 중국산 로켓 파편으로 추정되는 직경 3m 금속 고리가 떨어졌다./사진=트위터
대부분의 우주쓰레기는 대기권에서 모두 타버리기 때문에 직접적 피해로 이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인도는 지난달에도 1년 전 발사된 중국 창정-3B에서 떨어져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직경 3m 금속 고리와 쇠공이 마하라슈트라주 여러 마을에 떨어지는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중국은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지난해 5월에는 길이 30m, 무게 20t에 달하는 중국 창정-5B호의 추락을 두고 전 세계가 긴장하는 일도 있었다. 다행히 잔해는 인도양으로 떨어졌다. 당시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 국장 성명을 통해 "우주개발 국가는 발사체의 재진입 과정에서 사람이나 재산에 해를 미칠 가능성을 최소화하고 투명성을 극대화해야 한다"며 "중국이 우주 쓰레기 관련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