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이든, 尹대통령에 탁상푯말 선물…"모든 책임은 대통령이"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2 22: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탁상 푯말 방한선물. /사진제공=대통령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탁상 푯말 방한선물. /사진제공=대통령실
2박3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떠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탁상 푯말과 조종사 선글라스를 선물했다.

22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선물은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문구가 새겨진 탁상 푯말이다. 이 문구는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이 1953년 고별연설에서 언급한 것으로 '대통령은 결정을 내리고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자리'라는 의미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위해 트루먼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탁상에 비치했던 푯말과 동일한 것으로 백악관 나무를 소재로 수공 조각해 제작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문구를 인용하면서 "모든 책임은 나한테 귀속된다는 뜻으로, 대통령은 고독한 자리"라고 말한 적이 있는데 미국 측에서 이같은 점에 착안해 선물을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조종사 선글라스도 방한선물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이자 대학 시절부터 즐겨쓰던 조종사용 선글라스로 이번 방한을 계기로 미국 제조회사(랜돌프)를 통해 특별 제작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조종사 선글라스 방한선물/사진제공=대통령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조종사 선글라스 방한선물/사진제공=대통령실

한편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나비국화당초 서안'을 선물했다. 서안은 과거 사대부 사랑방의 대표 가구로 서책을 볼 때나 손님과 담화를 나눌 때 사용됐다. 앞으로도 양국 정상의 소통이 원활히 이뤄지기를 바라는 의미다. 김건희 여사는 방한에 동행하지 못한 바이든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에게 '마크 로스코'전 도록과 경대를 선물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김 여사의 전시기획사가 주관한 '마크 로스코'전을 언급했는데 도록 선물로 화답한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