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7타차 뒤집기쇼' 토마스, 연장 혈투 끝에 PGA 챔피언십 감격 우승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3 09: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저스틴 토마스가 23일(한국시간) PGA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며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저스틴 토마스가 23일(한국시간) PGA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며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저스틴 토마스(29·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총상금 1200만달러)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토마스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 컨트리 클럽(파70·7556야드)에서 펼쳐진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기록, 최종 합계 5언더파 275타를 적어냈다.

윌 잘라토리스(미국)와 동타를 이룬 토마스는 결국 3홀 서든데스로 진행된 연장전에서 잘라토리스를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연장 2번째 홀이었던 17번 홀에서 버디에 성공하며 이븐파에 그친 잘라토리스를 꺽었다. 토마스는 우승 상금 270만달러(23억3700만원)를 거머쥐었다.

지난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약 1년 2개월 만에 우승한 토마스였다. 개인 통산 15승째. 토마스가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건 지난 2017년 이후 5년 만이었다.

토마스는 마지막날 선두 미토 페레이라(칠레)에 무려 7타 뒤진 채 공동 7위로 시작했다. 그러나 무서운 뒷심을 발휘한 끝에 타수를 서서히 줄여 나갔고, 결국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지난주 AT&T 바이런넬슨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PGA 투어 2연패를 이뤄냈던 이경훈(31·CJ대한통운)은 최종 합계 5오버파 285타를 기록, 케빈 스트릴먼(미국) 등과 함께 공동 41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김시우(27·CJ대한통운)는 최종 합계 9오버파 289타로 공동 60위에 이름을 올렸다. 재미교포 케빈 나(39)는 최종 합계 2오버파 282타로 공동 23위에 자리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