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뷔-제니, 또 다른 증거?…관광지 아닌 평범한 美의류점서 같은 사진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4,557
  • 2022.05.24 18: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탄소년단의 뷔(왼쪽)와 블랙핑크의 제니. /사진=머니투데이 DB, 제니 인스타그램 캡처
방탄소년단의 뷔(왼쪽)와 블랙핑크의 제니. /사진=머니투데이 DB, 제니 인스타그램 캡처
방탄소년단(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미국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특정 장소에 방문해 사진을 찍고, 이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열애설'의 또 다른 증거가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다.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는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환승 연애? 지디가 제니를 끝까지 사랑했다는 증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뷔와 제니의 열애설 관련, 지난 4월에도 묘한 일이 있었다"라며 "제니가 4월17일 미국 LA 여행 당시 한 사진을 공개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이어 그는 "당시 제니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석상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 사진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며 "바로 뷔가 지난해 11월 미국에서의 근황을 공개하며 올린 사진과 장소가 같다"라고 밝혔다.

이진호는 "그러니까 뷔와 제니가 같은 장소를 찾아 사진을 찍은 셈이다. 더욱이 이 장소는 관광명소도 아닌 한 의류편집샵의 앞이다"라며 "외부인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란 의미"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사진을 SNS에 올린 시점이) 약 4개월 차이가 나지만, 미국 LA의 먼 땅에서 굳이 알려지지 않은 장소를 찾아가 찍은 사진이란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라며 "이후 두 사람의 제주도 목격담과 사진이 퍼지면서 열애설이 제기됐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또 이진호는 뷔와 제니의 열애설을 두고 양측의 소속사가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BTS와 블랙핑크의 소속사는 침묵을 지키고 있는데, 뷔와 제니의 열애설을 인정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라며 "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두 소속사가 열애설을) 인정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경유 리터당 3223원까지 등장…국제 유가 하락세인데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