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브로커' 아이유 "여우주연상 후보? 기분 너무 좋다…실감 안 나"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8 09: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칸=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칸=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진출작 '브로커'가 공개된 후 아이유(이지은)가 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로 급부상한 가운데, 아이유는 "기분이 너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후(현지시간)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모처에서 영화 '브로커' 공식 인터뷰가 진행됐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칸 영화제에서 '어느 가족'(2018)으로 최고 영예에 해당하는 황금종려상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로 심사위원상을 받았기에 '브로커'는 영화제 초반부터 기대작으로 주목받았다.

(칸=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칸=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브로커'가 공개된 후 관객들로부터 12분에 달하는 기립 박수가 쏟아지자 아이유는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제가 감동한 것도 맞고, 벅찬 것도 맞지만 사실 눈시울이 붉어진 것은 아니다"라며 "제 몸이라서 아는데 눈 쪽에는 아무 변화가 없었다. 해명하기에는 좀 그렇지만, 감동해서 마음이 벅찬 것은 맞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여기 온 게 실감이 하나도 안 났는데, 눈 떠보면 여기저기서 박수를 쳐주셨다"며 "활동도 오래 했고, 이런저런 많은 일을 겪었지만 (기립 박수는) 인생에서 특별한 일이었다. 긴장해서 많이 즐기진 못했다"고 전했다.

외신들 사이에서 아이유가 여우주연상 후보로 거론되는 것을 봤느냐는 물음엔 "직접 찾아서 보지는 않았지만 관계자들이 말씀해주셨다"며 "번역된 걸 몇 개 봤는데 당연히 기분이 너무 좋다. 한국에서도 좋은 반응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두 손으로 '쌍따봉'을 들어 보여 웃음을 안겼다.

(칸=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칸=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아이유는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작품에 출연하면서 느꼈던 부담감도 털어놨다. 그는 "리딩을 마스크 쓰고 했는데 마스크 안으로 땀이 떨어지는 게 느낄 정도로 떨렸다"며 "너무 거장이신데다 송강호·강동원·배두나 선배님들과 좋아하는 이주영 배우까지 모든 분이 있는 이 클럽에 껴있다니 정말 출세했다 했다"고 벅찬 감동을 드러냈다.

아이유는 선배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송강호 선배님께서 제 장면을 모니터링 해주셨다. 나도 선배님 연차가 됐을 때 저런 좋은 선배가 될 수 있을까 했다"며 "배두나 선배님은 개인적으로 감동을 많이 받았다. 단적인 예로 저와 (이)주영 언니가 막내 라인인데 우리에게 '술 마시지 마, 내가 마실게' 하셨다. 너무 멋있었다"고 고백했다.

강동원에 대해서는 "정말로 특이한 인물"이라며 "제가 연예계 생활을 10년 넘게 했지만 쉽게 볼 수 있는 분이 아니다. 너무 소탈하시고 연기할 때 진지하시다"고 전했다.

(칸=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칸=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브로커'에서 미혼모 소영 역을 연기한 아이유는 "엄마 역할을 도전하는 것이 겁이 나는 부분도 있었다"면서도 "(소영 역의) 서사도 많고 고레에다 감독님께서 노골적으로 연출하시는 분이 아니라는 것을 알기에 거기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엄마 역할을 해본 소감에 대해서는 "'브로커'가 끝난 다음에 또 다른 엄마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며 "소영이는 그 많은 전사가 있는 엄마이지만 한 명의 개인으로서, 한 명의 여성으로서 개별성이 강한 인물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이를 낳아본 적도 없고 미혼모였던 적도 더더욱 없지만 이쪽에 대해 아무런 관심이 없었구나 했다"며 "베이비박스나 아이들이 모여있는 보육원이나 이런 곳에 조금 더 관심을 갖게 됐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가수로서도, 배우로서도 모두 인정받고 있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아직 스스로가 너무 못한다고 생각한다"며 "운이 좋아서 좋은 환경이나 선배님들을 만났을 때 저도 마음 편하게 발휘할 수 있는 것 같다. 제 솔직한 생각은 그렇다. 못하는 건 여전히 못 해서 더 잘하고 싶고 잘할 수 있는 부분은 자신감 갖고 더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영화 '브로커' 포스터
/사진=영화 '브로커' 포스터

한편,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돼 첫 선을 보인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국내 개봉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 오른 날, 왜 우리만 떨어져?"…韓증시 더 빠진 이유 있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