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히딩크 "韓 카타르 결승 진출 모를 일...좋은 성적 기대"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48
  • 2022.05.29 2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 거스 히딩크 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9일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2022 한일 월드컵 20주년 기념 레전드 초청 만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5.29/뉴스1
(서울=뉴스1) = 거스 히딩크 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9일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2022 한일 월드컵 20주년 기념 레전드 초청 만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5.29/뉴스1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에게 애정 담긴 덕담을 건넸다.

히딩크 전 감독은 29일 서울시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정몽준 명예회장 초청 2002 월드컵 주역 만찬회에 참가했다. 그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우리가 했던 (4강의) 업적을 넘어 결승전까지 진출하기를 바란다"며 "쉽지는 않겠지만,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고 응원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한일월드컵에선 16강이란 아주 어려운 목표를 향해 선수들이 모든 걸 쏟았다. 당시에는 날씬했던 선수들이 지금은 뱃살이 나와 있더라"며 농담도 건넸다.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주장이었던 홍명보 울산현대 감독도 "벌써 20년이 훌쩍 지났다. 한국 축구는 더 진전해 나아가야 한다. 그때 국민이 선수들한테 보여준 열정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모든 걸 잘 기억해서 한국 축구가 발전하는 데 큰 밑거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뛰었던 선수들이 이제는 각자 위치에서 많은 역할을 한다. 한국 축구에 더 많은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당시 축구협회장으로 한국 대표팀을 지원했던 정몽준 명예회장(아산재단 이사장)은 "2002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면서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황의조(보르도)와 같은 꿈나무가 등장할 수 있었다"며 "한국 축구의 기초를 튼튼하게 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몽준 명예회장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만찬회에는 홍명보 감독을 비롯해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 설기현 경남FC 감독, 송종국, 이천수, 이운재 전북 현대 골키퍼 코치 등이 함께 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본선 참가차 우즈베키스탄으로 떠난 황선홍 감독은 영상으로 인사를 전했다. 이들은 지금은 고인이 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과 핌 베어백 전 코치에 대한 묵념의 시간도 가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