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 티셔츠에 '욱일기' 숨겨져 있었어요"…환불 요구했더니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24
  • 2022.06.03 0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룡 뒤로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문양이 들어가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공룡 뒤로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문양이 들어가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미국 의류 브랜드 '갭'(GAP)의 어린이 티셔츠에서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문양이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욱일기는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사용한 군기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해 전범기로 분류된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욱일기 디자인 갭키즈와 신세계 입장'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스타필드 하남점 갭키즈 매장에서 공룡 프린트 아동복을 구매했는데 노란색 바탕에 욱일기 형상을 숨겨서 판매하고 있다"며 "공룡 좋아하는 아이를 둔 분들은 참고하라"고 전했다.

글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9일 3만 5000원을 주고 티셔츠를 구매했다. 구매 당시에는 욱일기 문양을 발견하지 못했다. 하지만 다음날 아이에게 옷을 입혀봤고 그때야 문양을 보게 됐다. A씨는 바로 옷을 벗기고 매장에 환불을 요청했지만 규정에 맞지 않아 거절당했다.

A씨는 "제대로 확인을 안 한 책임이 가장 크지만 평소에는 잘 안 보이다가 빛의 굴절에 따라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무늬가 나타난다"며 "환불과 함께 판매 중지 요구도 했지만 모두 불가 통보를 받았다"고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알고 그랬을 거다", "짜증 난다.", "아기가 입는 옷에 교묘하게 저런 짓을", "걸레로 만들어서 인증사진 올리자"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갭 브랜드의 수입, 판매를 맡은 신세계인터내셔날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미국 현지에서 티셔츠 실물을 보지 못하고 갭에서 보내준 디자인 시안만 보고 수입을 결정했다"며 "당시 시안에서는 욱일기 문양이 없었고 공룡만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A씨에게 통보한 것과 달리 "논란이 된 티셔츠는 오프라인과 온라인 모두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콧대 높던 서초도 "1억 네고 가능"…노원엔 4억대 매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