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루이비통 의자 1.3억·소파 9천만원…"백화점엔 없다" 2030 몰려간 곳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51
  • 2022.06.08 05:30
  • 글자크기조절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 가구 컬렉션 국내 첫 전시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 전경. /사진=루이비통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 전경. /사진=루이비통
자동차가 포르쉐라면 가방은 루이비통. 럭셔리 명품하면 떠오르는 브랜드다. 롤스로이스나 에르메스 같은 하이엔드 '끝판왕'도 있지만,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남녀노소 대부분이 명품의 대명사로 포르쉐와 함께 루이비통을 고르곤 한다. 특히 '오픈런'으로 대표되는 국내 럭셔리 붐으로 명품제국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맏형격인 루이비통은 나이를 불문하고 하나쯤은 소장해야하는 필수 사치품이 됐다.

이런 루이비통의 최근 국내 행보가 심상치 않다. 서울 청담동에 브랜드 미학을 맛으로 표현한 팝업 레스토랑을 선보이더니 이번엔 갤러리에 쇼룸을 꾸몄다. 워낙 예술가와 협업을 자주 하는 브랜드라 갤러리에 둥지를 튼 사실은 특별할 게 없지만, 선보이는 제품이 독특하다. 흔히 보는 핸드백이나 옷이 아닌 가구인데, 가격이 무려 1억원을 훌쩍 넘는다. 루이비통은 왜 한국에서 가구 전시를 열까.

7일 패션업계와 미술계에 따르면 루이비통은 이날부터 19일까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송은 갤러리에서 루이비통의 디자인 가구 전시 '오브제 노마드' 전을 연다. 루이비통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하는 단독 가구 전시로 디자인과 아트페어로 유명한 '디자인 마이애미'에서 2012년 처음 공개한 오브제 노마드 가구 컬렉션 주요 작품들을 선보인다.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 전경. /사진=루이비통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 전경. /사진=루이비통
국내에선 다소 생소하지만 루이비통의 디자인은 옷이나 패션 소품에 국한되지 않는다. 1854년 프랑스 파리에 간판을 단 루이 비통이 처음으로 선보인 제품은 커다란 여행용 트렁크다. 정식 회사명인 'Louis Vuitton Malletier(루이비통 말레티에)'의 'Malletier'부터가 트렁크 만드는 사람이란 뜻의 프랑스어다. '여행 예술'을 철학으로 삼아 당대 최고 디자이너들이 우아하면서도 실용적인 제품을 만드는 게 루이비통의 정체성이다.

루이비통이 가구에 손을 댄 이유도 여기에 있다. 우아하면서도 실용적인 디자인은 필연적으로 가구 소품으로도 연결되기 때문이다. 소재의 아름다움과 형태의 균형미, 장인이 빚은 정교함을 효과적으로 표현한 디자인이 바로 가구란 점에서다. 명품을 예술작품처럼 소장하는 시대가 오면서 커다란 여행용 트렁크를 침대나 서재에 두고 테이블로 쓰는 등 디자인 활용도가 커진 것도 한 몫 했다.

지난달 30일 찾은 오브제 노마드 컬렉션은 루이비통 특유의 가죽과 디자인이 담긴 해먹부터 테이블, 접이식 스툴까지 다양한 가구들이 눈에 띄었다. 브라질 출신의 캄파나 형제와 네덜란드의 마르셀 반더스, 중국 출신의 프랭크 추 등 전 세계에서 내노라하는 디자이너들이 그린 작품들이다. 루이비통 관계자는 "인종과 국가·성별을 가리지 않고 참여한 디자이너들이 루이비통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고 말했다.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에 전시된 가구들. 여행용 트렁크를 테이블로 활용한다. /사진=유승목 기자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에 전시된 가구들. 여행용 트렁크를 테이블로 활용한다. /사진=유승목 기자
눈 여겨 볼 제품은 지난해 디자인 마이애미에서 최초로 공개했던 신작들이다. 캄파냐 형제의 '메렝게(Merengue)' 푸프(pouffe), 마르셀 반더스 스튜디오는 만개한 꽃을 닮은 유기적 구조의 '페탈 체어(Petal Chair)'가 대표적이다. 캄파냐 형제의 대표작인 '코쿤(Cocoon)' 체어와 봄보카(Bomboca) 소파 한정판 에디션, 마르셀 반더스 스튜디오의 다이아몬드 소파와 암체어도 눈길을 끈다.

해당 제품들은 실제 구매할 수도 있다. 가격은 수 백만원에서 억대를 호가한다. 코쿤 체어의 경우 1억3000만원대, 봄보카 소파는 9000만원 이상을 지불해야 살 수 있다. 고객들이 원하는 색상이나 디자인을 고르기도 하지만, 대부분 그 해에 루이비통이 강조하는 색깔을 활용한다. 장인들이 만드는 제품이라 주문하면 1년 이상 기다려야 받을 수 있다.

루이비통이 이런 초고가 가구를 선보이는 이유는 최근 급부상한 한국시장의 중요성에 있다. 한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럭셔리 시장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한국 럭셔리 시장은 세계 7위 수준이다. 루이비통은 지난해 국내에서만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성장한 1조468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에 전시된 트렁크 다기세트. /사진=유승목 기자
루이비통 오브제 노마드에 전시된 트렁크 다기세트. /사진=유승목 기자
특히 물 오른 구매력으로 명품시장 성장 일등공신으로 꼽히는 MZ세대를 공략하려는 의도가 강하다. 이들이 최근 '아트테크'에 눈을 뜨며 미술시장에도 적극 진입하는 등 예술향유에 대한 관심도 커졌단 점에서 명품과 예술을 아우른 전시를 선보인 것이다. 실제로 이번 전시는 2030 여성을 중심으로 입소문을 타며 지난달 30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하자마자 순식간에 매진되는 등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루이비통 관계자는 "한국시장이 워낙 중요해지다보니 여러 프로젝트를 하고 있고, 이번 전시 역시 이러한 활동의 일환"이라며 "가구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디자인 전시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탕후루' 열풍이 주가 올렸다?...설탕주 오른 이유 따로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