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손톱 1/4 크기' 피부에 붙이고 더 먼 소리 듣는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2 11: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연구팀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청각 전자 피부' 구현할 계획

고분자 기반 피부부착형 마이크로폰의 모식도, 부착 사진, 감지 성능 비교 그래프 /사진=포스텍
고분자 기반 피부부착형 마이크로폰의 모식도, 부착 사진, 감지 성능 비교 그래프 /사진=포스텍
귀밑에 붙이는 멀미약처럼 피부에 붙이는 마이크가 곧 나올 것으로 보인다.

포스텍(옛 포항공과대) 화학공학과 조길원 교수·이시영 박사, 기계공학과 문원규 교수·김준수 박사 연구팀이 고분자 재료를 미세전자기계시스템(Microelectromechanical system, MEMS) 기술에 접목해, 소리를 감지하는 마이크로폰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손톱 1/4 크기' 피부에 붙이고 더 먼 소리 듣는다
이 마이크로폰은 피부에 간단히 붙였다 뗄 수 있다. 또 사람의 귀보다 넓은 범위의 소리까지 들을 수 있다.

휴대전화, 블루투스 기기 등에 활용되는 기존의 MEMS 기반 마이크로폰은 얇고, 작고, 정교한 진동판 구조로 이뤄졌다. 하지만 딱딱한 실리콘으로 만들어져 진동판이나 마이크로폰을 마음대로 휘거나 구부리기 어려웠다. 이는 마이크로폰이 소리를 감지하는 데도 걸림돌이 됐다.

연구팀은 실리콘보다 유연하고 원하는 모양대로 만들 수 있는 고분자 재료로 MEMS 기반 마이크로폰 구조를 구현했다.

마이크로폰의 크기는 손톱 4분의 1, 두께는 수백 마이크로미터(μm, 1μm=100만분의 1미터)에 불과하다.

인체의 넓은 부위뿐만 아니라 손가락에도 붙일 수 있다. 마치 피부인 것처럼 편하게 마이크로폰을 사용할 수 있다.

연구 결과, 마이크로폰의 민감도는 귀보다 높았으며 사용자의 목소리를 비롯한 주변 소리를 왜곡 없이 인식했다.

사람의 청력 손상을 유발하는 85데시벨(dB) 이상의 큰 소리와 사람이 들을 수 없는 저주파 소리까지도 감지했다.

음성 감지 성능은 휴대전화 또는 스튜디오용 마이크로폰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었다.

마이크로폰을 피부에 붙이고 상용 음성 비서 프로그램인 '구글 어시스턴트'에 연결하자, 검색, 번역, 기기 조작 등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향후 사물인터넷( IoT)과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를 위한 웨어러블(착용형) 음성 인식에도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앞으로 피부부착형 압력·온도 센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등과 결합함으로써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청각 전자 피부'를 구현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파트도 아닌데 비싸"…서울 미분양 급증 이유 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