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워크숍 참석' 이재명, 전해철 전대 불출마에 "드릴 말씀 없다"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3 16: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월 전당대회 출마설과 관련 "아직 어떤 결정을 할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의원님들을 포함해 당원들, 국민 여러분 의견을 낮은 자세로 듣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진행되는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견을 계속 듣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워크숍은 이 의원이 6·1 보궐선거 당선 후 사실상 처음으로 참여하는 당 공식 행사다. 이 의원은 쇄신 논의에 대한 부담을 준다는 취지로 선거 패배 원인 등을 다루는 의원총회 및 각종 의원 그룹별 모임 등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 의원은 또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 인사로 꼽히는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 이번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것에도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번 워크숍에서 전당대회 등 향후 행보와 관련 특별한 발언을 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2020년 5월 당 워크숍에서 전당대회 출마 결정을 보도한 기사에 "대체로 맞다"며 사실상 출마 결심의 뜻을 나타낸 바 있다.

이 의원은 이번 워크숍에서 잇따른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될 가능성에 대해 "열심히 의견을 듣고 있다"며 "선거 개표하는 날 말씀드린 내용과 다른 게 없다. 제일 큰 책임은 후보인 저에게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출마 자제 요구가 나올 수 있다는 질문에는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당 재선 그룹은 전날 "대선·지선 패배에 책임 있는 분들은 전당대회에 나서지 말라"는 내용의 공동 입장문을 냈다. 재선 의원 48명 중 34명이 동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의원은 "지금까지 몇차례 의원 여러분과 함께 의논할 자리가 있긴 했는데 제가 참석하는 것보다 전해 듣는 게 훨씬 낫겠다고 판단했다"며 "워크숍은 너무 중요한 일정이기 때문에 의견도 같이 나누고 모두가 선배 의원이신데 선배 의원님들 말씀을 잘 경청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첫 등원을 앞둔 이달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818호에 이재명 의원 명패가 걸리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첫 등원을 앞둔 이달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818호에 이재명 의원 명패가 걸리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