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치가 레이저 쏘고, 이런 씨… 그런 거 아니다" 사령탑은 놀자고 했다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4 11: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유강남(왼쪽)과 김현수.
LG 유강남(왼쪽)과 김현수.
감독은 스스로 "클럽 하우스나 더그아웃이 어두우면 안 된다. 저는 벤치 분위기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리고 현재 LG 트윈스 선수들은 사령탑이 생각한 대로 더그아웃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류지현(51) LG 감독은 올 시즌 캠프 시작을 앞두고 선수단에 주문한 게 하나 있었다. 류 감독은 23일 "스프링캠프 첫날부터 이야기한 것들 중 하나가 '즐기는 것보다 올해는 놀자'는 이야기였다. 올해는 정말 놀자고 했다. 그런 부분이 자연스럽게 더그아웃에서 나오면서 팀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다. 고참들인 김현수(34)와 오지환(32) 등이 그런 쪽에서 잘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류 감독은 "선수들이 먼저 표현하기 전에 코칭스태프가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부분이 있다. 저는 선수들이 벤치서 자연스럽게 즐거운 마음으로 움직일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선수들이 자유롭게 표현해야 한다. 눈치를 보지 않고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벤치 분위기가 곧 제가 원하는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LG는 최근 3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1위 SSG와 승차는 3.5경기. 2위 키움과 승차는 1.5경기다. 특히 LG는 올 시즌 신구 조화 속에 계속해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어린 선수들이 기죽지 않고 벤치에서도, 경기에서도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띈다.

지난 22일 한화전에서는 1점 차까지 쫓긴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리드를 잘 지켜내며 승리했다. 고비도 있었다. 6회초 LG가 3실점을 하면서 5-4, 한 점 차로 좁혀진 상황. 이어진 6회말. LG는 선두타자 문보경(22)이 2루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후속 문성주(25) 타석 때 문보경이 견제사를 당하며 찬물을 끼얹었다.

LG 문보경(왼쪽)이 22일 잠실 한화전 6회말 무사 2루에서 견제사를 당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LG 문보경(왼쪽)이 22일 잠실 한화전 6회말 무사 2루에서 견제사를 당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그래도 LG는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문성주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2사 2루서 유강남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터트렸다. 점수는 6-4가 됐고, LG는 7회 대타 변우혁에게 솔로포를 허용했으나 결국 6-5로 승리했다.

사령탑은 이 장면을 주목하며 더그아웃 분위기, 그리고 선수들의 집중력을 칭찬했다. 류 감독은 "만약에 벤치 분위기가 다운돼 있고, 눈치를 보는 상황이라면 (견제사를 당한) 문보경은 더그아웃에 들어와서 못 앉아있었을 것이다. 무사 2루였다. 코칭스태프와 선배들을 어떻게 쳐다보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배들이 자연스럽게 전해주는 메시지가 있다. 코치들이 레이저를 쏘고, (문보경이) 벤치로 들어오는데 '이런 씨…' 라고 하는 분위기가 아니다. 더 중요한 건 후속 문성주가 흐름이 끊어지지 않도록 자기 역할을 다하면서 출루했다는 점이다. 만약 분위기에 흔들려서 집중력도 흐트러지고 이닝을 쉽게 넘겨줬다면 흐름이 저쪽으로 넘어갔을 것이다. 이런 게 전체적으로 팀이 좀더 좋아지는 부분이라 생각한다. 그런 상황에서 뭘 찾으려고 하면서 집중력 있게 이뤄졌기에 그런 면이 나오지 않았나 본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지현 LG 감독.
류지현 LG 감독.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통계기관이 전망까지? '부동산원' 집값 전망 재개 적절성 논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