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사 때 AI부모님과 대화"...딥브레인AI, 리메모리 서비스 출시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7 13: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 여성이 딥브레인AI의 청담동 AI스튜디오 쇼룸에서 AI휴먼과 만나고 있다. /사진제공=딥브레인AI
한 여성이 딥브레인AI의 청담동 AI스튜디오 쇼룸에서 AI휴먼과 만나고 있다. /사진제공=딥브레인AI
언제나 내편이었던 부모님의 응원과 격려를 돌아가신 후에도 생생하게 들을 수 있게 된다. 제사 때도 사진이 아닌 인공지능(AI) 기술로 재현한 부모님을 만날 수 있다.

AI 전문 기업 딥브레인AI가 연로하신 부모님의 건강한 모습을 AI 휴먼으로 구현해 평생 간직할 수 있는 '리메모리(Re;memory)'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리메모리는 사랑하는 부모님의 얼굴과 목소리, 표정 등을 그대로 담은 AI 기반의 가상인간을 제작하는 개인 고객 대상 프리미엄 AI 휴먼 서비스다. 부모님의 모습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은 자녀들이 부모님을 AI로 휴먼화해 언제든 생동감 있게 만나고, 대화할 수 있게 했다.

딥브레인AI의 AI 휴먼 솔루션은 음성 및 영상 합성, 자연어 처리, 음성 인식 기술을 융합한 대화형 AI 기술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사람과 가까운 비주얼은 물론 이용자와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딥브레인AI는 립싱크 및 움직임, 표정 등 비언어적인 부분에서도 실존 모델 못지않은 완성도의 가상인간을 구현하는 딥러닝 기반 영상 합성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리메모리 서비스는 AI부모님이 추후 이용자와 대화할 때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도록 부모님이 건강하실 때 자녀와 함께 사전 인터뷰를 하게 된다. 부모님이 평소 좋아했던 음식이나 취미에 대해 얘기하고 자녀와 함께한 여행 등의 추억도 나눈다. 이렇게 부모와 자녀 사이의 다양한 에피소드와 이야기를 시나리오화 한 후 AI 휴먼에 학습시킴으로써 자연스런 대화가 가능해진다.

이후에는 전문 스튜디오에서 약 3시간 정도의 촬영을 통해 AI 휴먼 제작을 위한 영상과 음성 데이터를 수집하며, 완료 시 1차 샘플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완성된 AI 휴먼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딥브레인AI의 리메모리 전용 쇼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회당 약 30분간 체험 가능하다.

딥브레인AI 관계자는 "리메모리 서비스는 부모님 살아 생전에 사전 인터뷰로 영상과 음성, 그리고 추억들을 기록했다가 사후 AI부모님으로 만나볼 수 있는 서비스"라며 "사후 손녀의 출생 등 가족의 변화에 따른 내용은 쇼룸 오기 전에 일부 업데이트해서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테면 부모님 사후 결혼한 배우자, 아이들과 함께 AI부모님을 찾아뵙게 되면 부모님이 며느리(사위) 또는 손녀(손자)의 이름도 물어봐주고 행복을 기원해주는 축복의 메시지를 전달해줄 수 있다.

딥브레인AI는 추후 서비스 안정화에 따라 순차적으로 본인, 자녀, 친구 등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장세영 딥브레인AI 대표는 "리메모리 서비스 론칭은 AI 휴먼 기술이 사람을 위로하는 따뜻한 기술로 거듭나는 일환이라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기술이 가진 다양한 활용 가치를 통해 상업적 측면을 넘어 모두에게 이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딥브레인AI가 청담동 AI스튜디오에서 AI휴먼을 제작하는 모습./사진제공=딥브레인AI
딥브레인AI가 청담동 AI스튜디오에서 AI휴먼을 제작하는 모습./사진제공=딥브레인AI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성부 펀드 다음 타깃은 '오스템임플'… "곧 지분공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