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TCFD 얼라이언스 27일 출범, 기업·금융사 등 55곳 참여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7 15: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한국 TCFD 얼라언스' 출범식에 금융사 18곳, 일반기업 35곳, 기타 기관 2곳 등 55개 기업·기관이 참여했다. /사진제공=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한국 TCFD 얼라언스' 출범식에 금융사 18곳, 일반기업 35곳, 기타 기관 2곳 등 55개 기업·기관이 참여했다. /사진제공=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기업과 금융사 등이 주도해 기후변화 공시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민간 연합체가 발족했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이사장 김영호)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기업과 금융사 등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한국 TCFD(기후리스크 재무공시를 위한 태스크포스) 얼라이언스'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금융사 18곳, 일반기업 35곳 등 55개 참여


'한국 TCFD 얼라이언스'에 참여한 기관의 수는 이날 발족일 현재 금융사 18개, 일반기업 36개, 기타기관 2개 등 55개에 이른다. 기후위기와 관련한 정보공시에 대한 국제적 압력과 수위가 높아지는 가운데 이에 대응하기 위한 모임이다.

KB금융, 신한지주, 하나금융지주, 농협금융지주, 삼성생명, 교보생명, 삼성화재,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등 주요 금융기관은 물론 SK(주), 현대차, 기아, KT, LG화학, 롯데케미칼, 현대중공업 등이 참여했다. 삼성전자 등 10개 이상이 참여를 검토하고 있어 향후 '한국TCFD얼라이언스' 참여기관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는 게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의 설명이다.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강민국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TCFD 정책자문위원회의 공동 대표의원으로 합류해 국내 TCFD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정책 등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TCFD 지지선언 늘었으나 적용수준 미흡"


TCFD는 G20(주요 20개국) 요청에 의해 FSB(금융안정위원회)가 기후 관련 재무정보의 보고를 개선하고 증가시키기 위해 만든 국제적 이니셔티브다. 기후변화가 전 세계 경제에 재정적 위험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아진 데 따른 움직임의 결과다.

FSB가 2017년 발표한 TCFD 권고안은 금융기관과 비금융기관 등 조직이 기후 관련 정보에 입각한 자본 할당을 지원하기 위해 △거버넌스 △전략 △위험관리 △지표 및 목표에 대해 주류 재무보고서를 통해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현재 95개국에서 3400개 이상의 기관이 TCFD 지지선언에 동참했다. 한국에서도 106개 기관이 이에 참여한 상태다.

'한국 TCFD 얼라이언스'는 지난해 3월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이 주최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기후금융 지지 선언식' 이후 TCFD 지지선언 기관의 수가 양적으로 증가했으나 실제 TCFD를 적용하는 기관과 적용 수준은 매우 미흡하다는 판단 하에 TCFD 실행력과 대응역량을 높이기 위해 결성됐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한국 TCFD 얼라이언스' 발족 후 △기후금융시스템 고도화 △TCFD 대응역량 강화 △시나리오 분석 역량 강화 등을 주요 목표로 잡고 이와 관련한 3개의 워킹그룹을 운영한다. 이같은 워킹그룹 운영을 통해 TCFD 기반의 기후공시 체계, 금융감독 시스템 전반에의 기후 리스크 반영, 해외 TCFD 보고 사례 및 멤버 기관간의 노하우 공유, TCFD 전략 수립시 필요한 기후변화 시나리오 분석 역량 제고를 위한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일본에서는 이미 2019년 5월 'TCFD 컨소시엄'이 발족돼 TCFD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와 적용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활동을 펼쳐왔다. 이같은 노력의 결과 일본에서는 900개 이상의 기관이 TCFD 지지선언에 동참했고 이 중 300개 이상이 TCFD에 연계한 보고 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기후변화 대응, 국가·기업 경쟁력 좌우할 핵심 요소"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는 '한국 TCFD 얼라이언스'과 관련해 "우리 금융사와 기업들은 기후 리스크의 계량화, 재무영향 추정 및 분석, 시나리오 분석 등 기후관련 정보공개의 기법을 파악하고 적용하는 데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한국 TCFD 얼라이언스'의 출범을 기점으로 기후정보공개에 대한 서로의 지식과 경험, 정보와 지혜를 공유하고 공생발전을 위한 기회를 가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용우 의원도 "기후변화 대응은 향후 국가와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며 "'한국 TCFD 얼라이언스'의 발족은 기후 관련 각 당사자들의 이해관계를 적극 조율하고 역량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사회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했다.

강민국 의원 역시 "TCFD에 어떻게 대응하느냐는 우리 금융사와 기업의 경쟁력과 직결될 수 있다"며 "기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회 차원에서도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용우 의원은 모든 주권상장법인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정보를 매년 발간하는 사업보고서에 2026년까지는 의무 공시하도록 하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한국TCFD얼라이언스' 출범을 앞둔 지난 24일 발의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0세 月70만원·1세 月35만원 '부모급여' 생긴다…소급 적용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