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반전 스티커 붙인 러시아 女가수, 징역 10년…"교도소서 온갖 학대당해"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7 22: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러시아에서 가짜 뉴스 유포 혐의로 구금된 러시아 여가수 알렉산드라 스코칠렌코(31)/사진=트위터
러시아에서 가짜 뉴스 유포 혐의로 구금된 러시아 여가수 알렉산드라 스코칠렌코(31)/사진=트위터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 스티커를 슈퍼마켓 가격표에 붙인 러시아 여가수가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이 여성은 구치소에서 온갖 학대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지방법원은 허위 정보 유포 혐의로 체포된 러시아 가수 알렉산드라 스코칠렌코(31·여)에게 최근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스코칠렌코는 지난 3월 말 상트페테르부르크주(州) 한 슈퍼마켓 가격표 위에 반전 문구가 담긴 스티커를 붙였다.

스티커에는 "러시아군이 400명이 숨어 있는 마리우폴 예술학교를 폭격했다", "우크라이나에서의 군사 행동 때문에 러시아의 인플레이션이 1998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쟁을 멈춰라" 등의 글이 적혀 있었다.

슈퍼마켓 손님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통해 수사를 벌이고 스코칠렌크를 허위 정보 유포 혐의로 체포했다.

러시아 여가수 알렉산드라 스코칠렌코(31)는 지난 3월 말 상트페테르부르크주(州) 한 슈퍼마켓 가격표 위에 반전 문구가 담긴 스티커를 붙였다./사진=트위터
러시아 여가수 알렉산드라 스코칠렌코(31)는 지난 3월 말 상트페테르부르크주(州) 한 슈퍼마켓 가격표 위에 반전 문구가 담긴 스티커를 붙였다./사진=트위터

앞서 지난달 4일 러시아는 전쟁 관련 허위 뉴스를 유포할 경우 최대 3년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도록 법을 개정했다. 또 해당 뉴스가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경우 징역 15년까지 선고할 수 있게 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스코칠렌크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법원을 이를 그대로 받아들였다.

WP는 스코칠렌크 변호인의 말을 인용해 스코칠렌크가 경찰과 교도관 등에게 성추행과 성희롱 등을 당했다고 전했다. 또 스코칠렌크는 한 수감자의 명령으로 온종일 화장실을 이용하지 못하고 바닥에 앉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스코칠렌크는 난소 낭종 진단을 받았다.

스코칠렌크는 WP에 "러시아 당국이 나를 잔인하게 학대한다면 더욱 공개적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연방교도소는 WP의 인터뷰 요청에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밑 빠진 韓증시 또 '최저점'…"코스피 1920까지 밀릴 수 있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