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남주혁 '학폭' 폭로 또 나왔다…"원치 않는데 '스파링' 강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8,138
  • 2022.06.28 21: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남주혁.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남주혁.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남주혁에게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추가 피해자가 등장한 가운데, 소속사 측은 관련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8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이날 오후 제기된 추가 학폭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경향은 이날 남주혁에게 고등학교 시절 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A씨는 인터뷰를 통해 남주혁이 학창 시절 자신의 스마트폰을 가져가 마음대로 사용했고, 원하지 않은 사람과 '스파링'(Sparring)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0일에도 남주혁에게 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내용의 폭로가 나왔다. 당시 매니지먼트 숲 측은 "관련 내용을 배우(남주혁)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이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남주혁 측은 지난 24일 첫 번째로 학폭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와 최초 보도 매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신속한 수사를 통해 실체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고, 남주혁 배우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조금 1000만원 못 줘"… 선물만 받고 현대차 쏙 뺀 바이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