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들길래"…4살 연하 남친 소주병으로 때리고 탈출 막은 20대女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자친구가 말다툼 중 대든다는 이유로 주먹으로 머리와 몸을 때리고,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10분 동안 감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여성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6단독은 특수상해, 감금 혐의로 기소된 A씨(29)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20년 12월30일 밤 9시40분쯤 서울 노원구 소재의 아파트에서 남자친구 B씨(25)와 말다툼을 하던 중 B씨의 얼굴과 몸통을 주먹으로 여러 번 때리고, 소주병으로 B씨의 머리를 여러 차례 내려친 혐의를 받는다.

이후 B씨는 "살려달라"고 외치며 집밖으로 3차례 탈출을 시도했다. 이에 A씨는 B씨가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잡아끌어 B씨를 10여분 동안 감금한 혐의도 받는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오른쪽 안와 바닥골절과 고막천공 상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와 함께 술을 마시던 중, B씨가 대들자 화가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나이, 성행과 환경, 범행의 경위나 수법, 범행 전후의 정황을 고려했다"며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피해를 배상하고 합의한 점, 피고인에게는 2회의 가벼운 벌금형 전력 외에는 범죄 전력이 없는 점을 양형에 유리한 사유로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엔 없는 면역증강제도"…'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