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 김선형, 8억으로 보수 1위... 2위 이승현·허웅·전성현 7억5천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13: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선형. /사진=KBL 제공
김선형. /사진=KBL 제공
KBL은 6월 30일 2022~2023시즌 프로농구 국내 선수 등록을 마감했다고 30일 밝혔다.

KBL은 "선수 등록 마감 결과 SK 김선형이 8억원으로 보수 1위에 올랐다. KCC 이승현과 허웅, 데이원 전성현이 7억5천만원으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2022~2023시즌 보수 최고 인상률을 기록한 선수는 200%(4천만원→ 1억2천만원)로 인상된 금액으로 LG와 FA 계약을 체결한 한상혁이다. 2위는 KT와 169% (6천7백만원→1억8천만원) 인상된 금액으로 FA 계약한 이현석이다.

아울러 지난 시즌부터 도입된 소프트캡과 관련해 SK와 KCC가 샐러리캡(26억원)을 초과했다. SK와 KCC는 샐러리캡을 초과한 금액의 30%인 7천7백9십8만7천4백원, 6천7백5십만원을 유소년 농구 발전 기금으로 각각 납부한다.

한편 현대모비스 김영현은 소속 구단과 합의에 실패해 보수 조정을 신청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실적 쇼크! "퍼펙트스톰 온다"…삼성·하이닉스도 '위기 그림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