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나양 母, 수면제 두차례 처방…가방 안에선 의약품 발견돼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1 12: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완도=뉴스1) 정다움 기자 =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에서 최근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이 탔던 아우디 차량이 인양되고 있다. 2022.6.29/뉴스1
(완도=뉴스1) 정다움 기자 =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에서 최근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이 탔던 아우디 차량이 인양되고 있다. 2022.6.29/뉴스1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유나(10)양 가족 중 조양 어머니 이모씨(35)가 완도로 떠나기 전 수면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조양의 어머니 이씨가 지난 4월·5월 각 1차례씩 광주 한 의료기관에서 수면제를 처방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해당 의료기관에서 불면증과 공황장애 등을 이유로 진료받았으며 수면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씨가 처방받은 수면제의 종류와 양, 이씨를 제외한 나머지 가족들의 복용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카드사에 요청한 의료·카드결제 내역 자료를 토대로 일가족이 수면제를 추가로 처방받았거나 수면유도제를 구매했는지 여부도 수사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6월 29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앞바다에서 수습된 이씨의 가방 안에서 의약품을 발견해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일가족 사인은 '불명'으로 나왔다. 그러나 경찰은 향후 약독물 검사를 진행해 정확한 사인을 밝혀낼 방침이다.

앞서 조양과 부모는 5월19일부터 6월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조양이 다니던 광주 한 초등학교에 교외 체험 학습을 신청했다. 그러나 조양은 체험 학습 기간이 끝나도 등교하지 않았다. 이에 학교 측은 6월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신고 접수 일주일째인 28일 조양 가족의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신지면 앞바다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29일 오전 10시 차량을 인양해 탑승객 3명의 시신을 확인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애플리케이션,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9만닉스 복귀 성공"…상승세 탄 반도체株, 6만전자는 언제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