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뉴지랩파마, KAT 임상 8월 시작…연내 초기 데이터 발표 '잠재력 주목'-한양證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21 08: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양증권은 21일 뉴지랩파마 (9,250원 ▲280 +3.12%)에 대해 오는 8월 대사항암제 KAT의 간암 임상 환자 투약을 시작해 연내 초기 데이터 발표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밝히지 않았다.

오병영 한양증권 연구원은 "뉴지랩파마는 암의 대사를 차단하는 새로운 기전의 항암제 'KAT'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오래전부터 'KAT'으로 임상시험을 준비해왔다"며 "지난해 8월 간암 대상 미국 FDA(식품의약국)의 IND(임상시험계획)를 받았으며, 올해 4월 한국 식약처의 IND도 받아 한국 3개, 미국 2개 병원에서 간암환자 대상 임상이 진행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오 연구원은 "뉴지랩파마는 현재 메인 임상 사이트인 서울대병원의 IRB(임상윤리위원회) 승인을 기다리고 있으며 오는 8월 IRB가 승인되는 즉시 환자모집이 시작될 예정"이라며 "임상 환자 수는 1상 약 45명, 2a상 30명으로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그는 "뉴지랩파마는 이번 임상 1상에서 낮은 도즈(dose)에서는 1명씩 모집해 빠르게 용량을 증가시키고 등급(grade) 2 이상의 부작용이 보이는 용량부터 3명을 모집하는 방식(Accelerated Titration Design)을 사용했다"며 "낮은 도즈를 빠르게 패스하고 임상 초반부터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가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오병용 연구원은 "임상 1상은 △경구투여 △I.T투여(종양 내 직접투여) △경구+I.T병용 등 3개의 코호트로 각각 약 15명씩 모집된다"며 "특히 I.T 방식은 카테터를 이용해 간암 표적주위에 직접 약물을 주사해 상대적으로 좋은 치료효과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그는 "'KAT'는 최초개발자 고영희 박사가 미국 치료목적사용승인 제도를 통해 이미 많은 수의 암환자를 치료했던 경험이 있는 약으로, 그중 간암 치료 케이스 1건은 지난 2012년 'J BIOENERG BIOMEMBR' 학술지에 발표되기도 했다"며 "당시 16세 간암환자에게 색전술을 통해 'KAT'을 투여했으며, 암세포는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뉴지랩파마의 신약 잠재력은 다른 항암제 개발 기업과 비교해 뒤지지 않는다"며 "회사는 KAT'치료 케이트 데이터들을 토대로 임상시험에서도 우수한 효과를 자신하고 있으며, 임상 초기 환자의 데이터부터 시장에 공개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2500 "쉽지 않네"… 올해 '산타랠리' 어려운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