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화솔루션, 2분기 태양광 빛났다…"최대 분기 실적"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28 14:23
  • 글자크기조절
한화큐셀 태양광.
한화큐셀 태양광.
한화솔루션이 고유가, 글로벌 인플레이션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태양광 흑자 전환에 힘입어 통합법인 출범 이후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지정학적 위기로 고유가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신재생에너지와 석유화학 사업의 포트폴리오가 위기 속 강점으로 작용했다.

특히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수요 증가로 신재생 에너지 부문에서 7분기 만에 흑자를 달성해 눈길을 끈다. 기후 위기 대응과 함께 화석연료 가격 급등에 따른 전력 가격 상승으로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태양광 발전 수요에 우호적 환경이 조성된 영향이다.

한화솔루션 (46,050원 ▲700 +1.54%)은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5.6% 증가한 277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2% 증가한 3조3891억원이다. 당기순이익은 2445억원으로 9.76% 증가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2020년 통합법인 출범 이후 분기 최대 실적이다.


고유가에도 빛난 '안정적인 사업구조'


사업별로 보면, 한화큐셀을 포함한 신재생 에너지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6% 증가한 1조234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52억원으로 7분기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큐셀 부문은 미국과 유럽에서 태양광 모듈의 가격이 오르면서 실적이 호전됐다. 한화큐셀은 미국, 유럽 등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를 앞세워 고부가가치 주택용 시장을 전략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태양광 모듈은 기후 위기 대응으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화석 연료 공급이 불안정해지면서 전력 가격이 오르자 각국이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신재생 에너지 확대에 나서고 있다.

케미칼 부문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3% 늘어난 1조6041억원, 영업이익은 22.2% 감소한 2280억원을 기록했다. 유가 상승으로 PVC(폴리염화비닐), PO(폴리올레핀) 제품의 판매 가격이 상승해 매출은 늘었지만 기초 원료인 납사 가격 상승으로 스프레드(마진)가 축소되면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양대 주력 사업인 신재생에너지와 케미칼 사업만 보면 고유가로 석유화학의 이익은 다소 줄었지만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태양광 사업의 경쟁력이 강화되면서 전체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이 2996억원, 영업이익은 166억원을 기록했다. 태양광 모듈 수요 증가에 따른 태양광 부품 소재(EVA Sheet) 판매가 늘었고, 주요 완성차 업체의 생산 증가로 자동차 부품 소재 수요도 회복세를 보였다. 갤러리아 부문은 매출 1319억원, 영업이익 36억원을 기록했다.

한화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CFO) 신용인 부사장은 "신재생에너지 부문은 3분기에도 미국,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태양광 모듈 판매 증가와 판매가 인상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미국, 유럽에서 친환경 에너지 투자 확대해 성장 동력 확보"


한화솔루션은 전 세계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에너지 전환에 나선 미국과 유럽에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올해 초 미국에서 폴리실리콘 생산업체인 REC실리콘의 지분을 인수한데 이어 미국 조지아주에 1.4GW(기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장도 증설하고 있다. 안정적으로 원부자재를 확보하고, 미국 내 단일 모듈 사업자로서는 최대인 3.1GW의 생산능력도 보유해 태양광 발전 수요가 급증하는 미국 시장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유럽에서는 재생에너지의 개발, 건설, 운영 등 다운스트림 분야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달 초에는 지난해 인수한 RES프랑스를 주축으로 설립한 자회사인 큐에너지(Q Energy)가 독일에서 500MW(메가와트)의 신규 태양광 개발 사업에 나섰다. 전력 판매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에너지 거래 플랫폼 기업인 링크텍(LYNQTECH)도 인수해 IT(정보통신) 기반의 에너지 사업을 확대하는 등 중장기 성장동력도 확보하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안보를 위한 신재생 에너지의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에 대응해 태양광 모듈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하고 미래 에너지 시장도 적극적으로 개척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억 급매 잡아 7억 전세…현금 쥔 투자자 대범한 서울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