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부선 "그러니까 맞고 살지" 저격에, 낸시랭 "하늘계신 엄마…" 눈물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826
  • 2022.08.07 21: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12일 서울 종로구 갤러리그림손에서 열린 개인전 '버블코코 Bubble Coco'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12/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12일 서울 종로구 갤러리그림손에서 열린 개인전 '버블코코 Bubble Coco'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12/뉴스1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배우 김부선에게 공개 저격을 당한 후 "작업실 방에 혼자 앉아 펑펑 울었다"고 털어놨다. 낸시랭은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하늘에 계신 엄마가 너무 보고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너무 큰 정신적 충격과 고통으로 작업 마무리에 몰두를 못 하고 있다. 내게 제일 중요한 그림을 못 그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17년 간의 수술과 재발의 연속된 긴 암투병으로 하늘나라로 가신 우리 엄마가 아픈 가정사 속에 홀로 남겨진 내 곁을 떠나신 지 십여년이 흘렀다"면서 "나는 나이를 먹어도 외동딸이라서 그런지 늘 길 잃은 어린아이같이 매일 엄마가 너무 보고 싶어 눈물을 흘린다"고 고백했다.

자신이 우는 모습을 자꾸 보이게 되면 지인들의 마음 불편할까봐 걱정된다고 했다. 또는 "'또 울어?' 하면서 혹시라도 나의 우는 모습 지겨워하거나 힘들어할까봐" 걱정된고 했다. 그러면서 "사람들 앞에서는 극복한 것마냥 밝게 웃지만 나는 매일 밤 혼자 방에서 운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에서 이루안과 낸시랭이 갈등을 빚었다. 눈물을 보인 이루안의 모친 김부선은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낸시랭을 공개 저격했다. "그러니까 맞고 살지" 같은 인신공격성 발언도 했다. 이후 "딸이 우는 모습에 이성을 잃었다.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고 사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