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임영웅과 싸운 적 없어"…이찬원, 가짜뉴스 피해 호소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273
  • 2022.08.09 08: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가짜뉴스로 겪은 피해를 호소했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톡파원25시'에서는 MC들이 가짜뉴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화면 캡처

이날 이찬원은 자신과 '톡파원25시'를 담당하는 홍상훈 PD에 얽힌 가짜뉴스를 언급했다.

그는 "홍상훈 PD가 나에게 거액의 돈을 빌렸지만 끝내 돈을 갚지 않았다는 가짜 뉴스가 떠돈 적이 있다"며 "어머니께서 너무 깜짝 놀라셔서 '우리 아들이 정말 그랬다고?'라고 믿으시는 듯했다. 일부는 진짜로 믿는다"고 토로했다.

이를 듣던 타일러는 "유튜브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라오는 뉴스를 여과 없이 받아들인 우리의 잘못도 있지 않느냐"며 "가짜 뉴스로 실제로 피해 본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화면 캡처

이에 이찬원은 "물론이다. 그렇게 억울한 오명을 쓴다"며 "(제가) '모 가수와 싸웠다'는 루머도 수두룩하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전현무는 "임영웅이랑 싸운 적 없지?"라고 물었고, 이찬원은 손사래를 치면서 "없다. (다들) 이렇게 알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