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진 외교장관 "한·중, 상호존중·포용적 협력관계 발전시키자"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00: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칭다오에서 회담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이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열린 한중외교장관회담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2022.8.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이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열린 한중외교장관회담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2022.8.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 외교부 장관이 중국에 대해 상호 존중과 포용적 협력 관계를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박 장관은 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졌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만났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글로벌 불안이 심화되고 세계가 대전환에 접어드는 시점에 한중 수요 30주년을 계기로 한중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바탕으로 상호 존중과 평등, 신뢰 증진, 개방 및 포용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를 더 성숙하고 건강하게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두 나라가 외부로부터 독립적이고 자주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주도 아래 한국 일본 대만 등을 끌어들여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으로부터 중국을 배제하려는 '칩4' 동맹이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등에서 한국이 미국 편에만 서지 말라는 주문이다.

왕 부장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서로의 주요 관심사를 돌보면서 개방과 윈-윈 관계를 준수하고 생산과 공급망에서 안정적이고 원활한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대만해협 갈등을 의식한 듯 "서로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고 다자주의를 준수하는 건 시대적 요구"라고 말했다.

공자의 '삽심이립(서른살에 흔들리지 않는 뜻을 세운다)'을 인용하면서는 "중한 관계는 비바람을 딛고 더 성숙하고 자주적이며 안정적이어야 한다"며 "상호 존중과 상호지지, 상호 성취는 양국과 양국 인민에게 중요한 이익을 가져다줄 뿐만 아니라 지역의 평화적 발전과 번영을 위한 안정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